보좌신부님.jpg



사순 제3주일 : 있는 그대로의 하느님을 믿으십니까?

[유상우 신부] 3월 24일(사순 제3주일) 탈출 3,1-8ㄱㄷ.13-15; 1코린 10,1-6.10-12; 루카 13,1-9




저는 개인적으로 보는 것보다는 듣는 것을 선호하는 편입니다. 사실 보는 것에도 듣는 것이 포함됩니다만 두 가지 감각을 함께 활용하는 것보단 듣는 것에 집중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그래서 드라마보다는 라디오를, 영화보다는 음악을 즐겨 듣습니다. 그래서 예전부터 팟캐스트라는 매체를 자주 애용했습니다. 그중 제가 즐겨 듣는 팟캐스트 방송이 하나 있습니다. 그 제목이 조금 인상적입니다. 바로 그것은 알기 싫다입니다. 모 방송국의 탐사 프로그램의 제목을 본따 만든 이 방송은 제가 신학생 시절이던 201210월에 시작하여 지금까지 꾸준히 듣고 있는 매체입니다. 제가 이 방송을 좋아하는 이유는 불필요한 중립을 지키려고 애쓰지 않기 때문입니다. 제목처럼 주로 차라리 몰랐으면하는 내용과 알면 조금 불편한내용들 그리고 나아가 내가 자세히 몰라도 사는 데 크게 지장이 없는내용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기에서 다루는 주제들은 조금 불편해도 알아야만 하는 이야기들이 참 많습니다. 제가 팟캐스트 홍보를 하고자 하는 것은 아닙니다. 이 이야기를 꺼낸 이유는 오늘날 많은 사람이 자기가 알고 싶어 하는 내용, 자기가 듣고 싶은 이야기에만 집중하는 성향이 너무나 강하다는 것을 새삼 느끼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성향은 우리가 믿는 하느님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느님은 어떤 분일까?’ 여러 형태의 신앙의 첫자리에서 누구나 한 번쯤은 가져 보았던 의문일 것입니다. 저 역시 첫영성체를 시작할 때, 신학교에 입학했을 때 그리고 사제서품을 받기 전에도 가졌던 질문입니다. 그런데 이 질문의 의도가 항상 순수했던 것은 아니었습니다. 우리는 이 질문을 나의 신앙을 합리화하기 위해 가끔 활용합니다. 나의 잘못을 애써 감추기 위해 갖가지 미사여구를 그분에게 갖다 붙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오늘 독서에서 하느님께서는 당신의 본질을 알려 주십니다. “나는 있는 나다.”(탈출 3,14) 하느님께서는 변함없이 존재하시는 주님이십니다. 그분은 변하지 않고 영원하신 분이지만 우리는 끊임없이 나에게 편한 존재로 그분을 바꾸려고만 합니다.

    

 

주님의 목소리는 항상 나에게 편하게 들리지만은 않습니다. 제가 즐겨 듣는 팟캐스트의 제목처럼 차라리 알기 싫은 이야기들도 많이 있습니다. 내가 피하고 싶은 그분의 목소리도 분명히 존재합니다. 오늘 복음이 바로 그렇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주님께서는 사람들에게 단호한 메시지를 보냅니다. “너희도 회개하지 않으면 모두 그처럼 멸망할 것이다.”(루카 3,3) 주님께서는 이 말씀을 두 번이나 반복하십니다. 빌라도와 실로암 탑사건의 예를 들면서 말이지요. 우리는 이 말씀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합니다. 나의 약함을 합리화시키기 위한 도구로 여기에 불필요한 자비사랑이라는 미사여구를 갖다 붙여서는 안됩니다. 복음을 비롯한 성경의 모든 말씀들을 영적 비유로 해석하려고 시도해서는 안 되는 이유 역시 여기에 있습니다. 분명 비유로 해석해야 될 말씀들도 존재하지만 예수님의 말씀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합니다.

    

 

결국 있는 그대로의 하느님을 받아들일 수 있느냐 없느냐의 관건은 나 자신의 하느님 체험입니다. 이스라엘 민족들은 이스라엘 탈출의 여정을 통해 있는 나’(탈출 3,14)이신 하느님을 느끼게 됩니다. 그리고 탈출의 여정 속에서 하느님께서 자비와 사랑을 지니신 분임을 자연스럽게 알 수 있게 됩니다. 우리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오늘 복음에서 단호하게 주님께서 하신 말씀에 따라 회개하기 위해 노력한다면 우리 역시 저절로 자비와 사랑의 하느님을 느낄 수 있게 됩니다. 그리고 교회의 성사들은 바로 그 체험을 도와주는 은총의 도구가 될 것입니다.

    

 

사순시기 우리는 그 어느 때보다도 회개를 위해 성체성사와 고해성사에 집중하게 됩니다. 있는 그대로의 주님을 체험하기 위해 주님의 말씀과 몸을 이루는 성체성사에 온전히 마음을 맡기시기를 청합니다. 그리고 나의 약함과 불편함을 감추기 위한 불필요하고 의미 없는 미사여구로서의 자비와 사랑을 말하기보다는 내 삶으로 체험하는 진정한 자비와 사랑의 하느님을 만나시기를 소망해 봅니다. 있는 그대로의 하느님을 만나기 위해서는 불편한 이야기, 알기 싫은 이야기도 받아들일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합니다.

 

 

유상우 신부(광헌아우구스티노)

 

천주교 부산교구 사제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
  • ?
    세바스티아노 2019.03.24 20:45
    우리 작은 신부님 말씀이네요.
    감사합니다. 잘들었습니다. 달콤한 말, 달콤한 것을 좋아하는 사람입니다.
    주님의 말씀에 귀기울이는 제가 되도록 노력하는 사순되겠습니다.
    올려주신 회장님께도 감사드립니다.
  • ?
    고영춘돈보스코 2019.04.01 11:32
    빤짝 빤짝 빛나시는 우리 보좌신부님!
    사순시기 좋은 말씀 '진정한 자비와 사랑의 하느님을 만날 수 있도록' 내 삶을 하느님께 의탁해 볼렵니다.
    신부님!
    신부님의 글을 읽은 어느 신자분께서 이렇게 글을 올렸네요.
    "좋은 내용의 글입니다. 이런 글을 쓰시는 사제를 저희 가까이에 모시는 저희 본당 신자들은 정말 복받은 신자들일 것입니다.아멘!"
    네. 그렇습니다.
    우리 본당 신자들이 읽고 깨달어며 하느님께 더 가까이 다가가는 그런 신자들이 될 수 있도록 좋은 글의 길잡이가 되어주시길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관리자 공지) 홈페이지 사진 올리기 file 관리자 2015.03.11 765
공지 (관리자 공지) 홈페이지 운영에 관한 공지글(관리자의 글삭제 권한과 회원 닉네임의 변경 권한) 관리자 2015.02.05 936
공지 (관리자공지) 각 단체 전용 카테고리 관리자 구성 (정/부) 관리자 2014.09.11 1076
공지 (관리자공지) 회원가입 관련 (회원가입시 닉네임을 이름과세례명함께 작성) 1 관리자 2014.09.11 623
공지 (관리자공지) 양산성당 '홈페이지관련 건의사항' 게시판 운영 관리자 2014.09.11 870
26 보좌신부님 카톨릭 뉴스 지금여기 강론대에서, 박동승사도요한 2019.04.22 14
25 [양산신문]양산성당 어르신들 안동하회마을 로 봄나들이 박동승사도요한 2019.04.22 6
24 프란치스코 교황 제5대 부산 교구장에 손삼석 요셉 주교 임명, file 박동승사도요한 2019.04.10 40
» 사순 제3주일 : 있는 그대로의 하느님을 믿으십니까? 2 file 고영춘돈보스코 2019.03.22 52
22 [양산신문]어르신 테마학교 오픈 1 박동승사도요한 2019.03.14 59
21 2019년도 기안보고서, 결산보고서 file 정미경막달레나 2019.02.08 103
20 2018년도 분과 및 제단체 결산 및 2019년도 예산서 file 정미경막달레나 2018.11.14 232
19 손삼석 주교 부산교구장 서리 임명 박동승사도요한 2018.08.22 314
18 교구장의 사임과 교구장 서리 임명 공지 (부산교구) file 관리자 2018.08.22 245
17 주보 평화 2018.04.28 407
16 어르신 테마수업 오리엔테이션. file 박동승사도요한 2018.02.24 391
15 양산성당 소개(양산시민신문) 1 최성호마지아 2017.06.06 840
14 음악회 팦플렛에 담을 인사말 최성호마지아 2017.06.02 512
13 동유럽 1235㎞ 도보순례 마친 이화재씨 고영춘돈보스코 2016.07.21 680
12 부산 레지오 마리애 26꼬미시움, ‘10학점 이수제’ 운영 고영춘돈보스코 2016.07.21 595
11 가톨릭신문 양산성당 소개 기사내용 〔2016-07-03, 제3001호, 5면〕 file 고영춘돈보스코 2016.07.02 617
10 가톨릭신문과의 인터뷰 file 고영춘돈보스코 2016.06.28 296
9 평화신문 공동체 본당 소식란에 양산성당 소개 3 file 고영춘돈보스코 2015.03.11 143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