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과 영성지금여기 강론대삶으로 말씀 읽기

성금요일 - 내 마음속의 키드론 골짜기를 건너

기사승인 2019.04.18  15:11:56

- 작게+ 크게

공유

- [유상우 신부] 4월 19일(주님 수난 성금요일) 이사 52,13-53,12; 히브 4,14-16; 5,7-9, 요한 18,1-19,42

파스카 성삼일, 그중 주님의 수난을 기억하는 성금요일에 등장하는 요한 복음의 수난기는 주님 수난 성지 주일에 등장하는 다른 공관복음과는 달리 예수님께서 제자들과 함께 키드론 골짜기 건너편으로 가시는 장면으로 시작합니다. 우리는 이 복음의 첫 장소에서부터 수난 예식의 의미를 찾아볼 수 있습니다. 

‘키드론’ 이라는 말은 ‘혼탁한’, ‘어두운’이라는 뜻을 지니고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이 어둡고 혼탁한 계곡을 지나, 당신 수난의 여정을 시작하시는 것입니다. 이 키드론 골짜기는 어지럽고 혼탁한 세상을 상징합니다. 이 혼탁한 세상을 구원하시기 위한 수난이 시작되는 곳이 바로 그 골짜기입니다. 그러한 키드론은 우리의 마음을 상징합니다. 세상 안에서 살아가는 도중, 수많은 유혹과 도전을 뿌리치지 못한 채 순간순간 넘어지고, 그리하여 때 묻고 어두워진 우리들의 삶, 우리들의 마음을 표현하는 것만 같습니다. 그런 우리 마음을 관통하여 주님은 당신 수난의 여정을 시작합니다. 우리 각자가 가지고 있는 크고 작은 키드론 골짜기를 지나 예수님은 우리를 향한 사랑의 수난 길을 걸어가십니다.

그 길을 걸어가시는 예수님은 저항하지 않습니다. 이사야 예언자의 표현대로 "도살장에 끌려가는 어린양처럼 털 깎는 사람 앞에 잠자코 서 있는 어미 양처럼”(이사 52,7) 그 길 위에 서 계십니다. 그리고 그 수난의 여정 끝에는 십자가가 서 있습니다. 그 십자가는 아름답고 깨끗한 나무가 아닙니다. 그리고 우리는 그러한 십자가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 힘들어 합니다. 그래서 그 거친 나무를 미화시키려고 합니다. 하지만 십자가를 미화해서는 안 됩니다. 있는 그대로를 바라볼 수 있어야 합니다. 가장 비참한 죽음을 의미하는 십자가를 그 뜻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합니다. 피가 흐르고 참혹한 십자가의 모습을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어야, 부활의 기쁨을 오롯이 느낄 수 있습니다. 그 피 흐르고 처참한 모습의 십자가를 피해서는 안 됩니다. 피 흐르고 거친 나무의 모습을, 그 참혹한 주위 환경과 조롱들을 곧이 받아들여야 합니다.

21250_42586_2659.jpg
십자고상. ⓒ노바

예수님의 자기 비움은 결국 이 비참한 십자가 죽음으로 귀결됩니다. 예수님의 십자가를, 그분의 죽음을 포장하거나 억지로 꾸며서는 안 됩니다. 십자가를 다른 그림으로 바꾸려 해서도 안 되고, 십자가를 외면하고 싶은 마음에 다른 것들로 꾸며서도 안 됩니다. 주님이 달리신 십자가 그 모습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십자가를 애써 외면하려는 우리의 시선도 십자가를 향할 수 있어야 합니다.

이와 같이 부활의 기쁨, 그 은총을 누리기 위해서는 십자가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쳐다볼 수 있는 것과 같이, 내 자신을 솔직히 받아들일 수 있는 용기 또한 절실히 필요합니다. 십자가의 예수님께서는 입고 있는 옷마저 빼앗긴 채 모든 것을 드러내셨습니다. 죽음의 순간을 가리거나 덮을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그리고 가리어지지 않고 드러날 때 부활은 투명하고 밝게 있는 그대로 이루어집니다. 그러기에 우리 역시 우리 자신을 가리려 하지 말고, 덮으려 하지 말고 솔직한 우리 모습을 인정하고 하느님께 드러낼 수 있어야 합니다. 그렇게 될 때 나 자신을 제대로 알고, 그분의 부활의 기쁨을 제대로 느낄 수가 있습니다.

하느님이 인간이 되신 그 놀라운 신비가, 인간의 방식인 죽음의 신비로 나아갑니다. 그리고 그 죽음은 가장 비참하고 고통스러운 죽음입니다. 하지만 여기서 우리는 신앙의 원천을 발견합니다. 베네딕토 16세 교황은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우리의 신앙과 성찬 전례의 원천은 모두 그리스도께서 파스카 신비를 통하여 당신을 내어 주신 바로 그 사건”(베네딕토 16세 교황권고, ‘사랑의 성사’, 34항)입니다. 신비롭게도 다른 기적이나 영광스러운 순간이 아니라, 가장 비참하고 낮은 자리, 심지어 당신 목숨을 내어 놓으시는 그 극적 자리에서 우리는 우리 믿음의 첫자리를 발견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러기에 예수님께서 숨을 거두시기 직전에 외치셨던 마지막 말씀인 “다 이루어졌다”(요한 19,30)라는 말씀은, 다름 아닌 당신을 내어 주시는 그 사랑의 결정체를 의미하는 것입니다.

한 사람의 죽음이라는 사건을 통해 우리는 키드론 같은 우리 마음을 돌아보게 됩니다. 그리고 더럽고 피 묻은 십자가를 제대로 바라볼 수 있는 용기를 가지게 됩니다. 그러한 십자가를 바라볼 수 있는 용기와 더불어 찢기고 상처 난 내 모습을 바라볼 수 있는 용기 역시 얻을 수 있습니다. 그 용기를 하느님께 청합시다. 수난의 고통이 있어야 부활의 기쁨이 오기 마련입니다. 그분의 고통과 죽음을 애써 피하려 하지 말고 키드론과 같은 내 마음속에 받아들이도록 합시다. 그리하여 부활의 빛이 내 마음속에도 찾아올 수 있도록 나를 위해, 그리고 우리 서로를 위해 함께 기도했으면 좋겠습니다. 

20348_41402_463.jpg

유상우 신부(광헌아우구스티노)

천주교 부산교구 사제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관리자 공지) 홈페이지 사진 올리기 file 관리자 2015.03.11 770
공지 (관리자 공지) 홈페이지 운영에 관한 공지글(관리자의 글삭제 권한과 회원 닉네임의 변경 권한) 관리자 2015.02.05 940
공지 (관리자공지) 각 단체 전용 카테고리 관리자 구성 (정/부) 관리자 2014.09.11 1087
공지 (관리자공지) 회원가입 관련 (회원가입시 닉네임을 이름과세례명함께 작성) 1 관리자 2014.09.11 626
공지 (관리자공지) 양산성당 '홈페이지관련 건의사항' 게시판 운영 관리자 2014.09.11 872
30 보좌신부님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강론대에서, 박동승사도요한 2019.05.21 25
29 보좌 신부님 카톨릭뉴스 지금여기 강론대에서! 1 박동승사도요한 2019.05.07 54
» 보좌신부님 카톨릭 뉴스 지금여기 강론대에서, 박동승사도요한 2019.04.22 50
27 [양산신문]양산성당 어르신들 안동하회마을 로 봄나들이 박동승사도요한 2019.04.22 36
26 프란치스코 교황 제5대 부산 교구장에 손삼석 요셉 주교 임명, file 박동승사도요한 2019.04.10 58
25 사순 제3주일 : 있는 그대로의 하느님을 믿으십니까? 2 file 고영춘돈보스코 2019.03.22 69
24 [양산신문]어르신 테마학교 오픈 1 박동승사도요한 2019.03.14 65
23 2019년도 기안보고서, 결산보고서 file 정미경막달레나 2019.02.08 112
22 2018년도 분과 및 제단체 결산 및 2019년도 예산서 file 정미경막달레나 2018.11.14 235
21 손삼석 주교 부산교구장 서리 임명 박동승사도요한 2018.08.22 319
20 교구장의 사임과 교구장 서리 임명 공지 (부산교구) file 관리자 2018.08.22 249
19 주보 평화 2018.04.28 416
18 어르신 테마수업 오리엔테이션. file 박동승사도요한 2018.02.24 393
17 양산성당 소개(양산시민신문) 1 최성호마지아 2017.06.06 858
16 음악회 팦플렛에 담을 인사말 최성호마지아 2017.06.02 516
15 동유럽 1235㎞ 도보순례 마친 이화재씨 고영춘돈보스코 2016.07.21 683
14 부산 레지오 마리애 26꼬미시움, ‘10학점 이수제’ 운영 고영춘돈보스코 2016.07.21 597
13 가톨릭신문 양산성당 소개 기사내용 〔2016-07-03, 제3001호, 5면〕 file 고영춘돈보스코 2016.07.02 623
12 가톨릭신문과의 인터뷰 file 고영춘돈보스코 2016.06.28 297
11 평화신문 공동체 본당 소식란에 양산성당 소개 3 file 고영춘돈보스코 2015.03.11 143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