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missmom.jpg


찬미예수님
하느님의 창조사업을 원상회복하기 위하여,
우리 천주교인은 세상에서 빛과 소금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함께 +2 공유바랍니다 . .
  

  

안녕하십니까?
"생명교육"을 위한 사이트 운영자 '한사람의생명'입니다.
낙태 관련하여, 올바른 결정에 도움을 드리고자 안타까운 마음에 글을 올립니다.
세상에는 아이가 없다 말들이 많지만, 한편으로는 1년에 120만명 ~ 150만명의 아이들이 낙태로 죽어가고 있습니다.

한 명의 아이가 태어날 때 3, 4명의 아이들이 낙태로 죽어가고 있습니다. 안타까운 일입니다.

"인간은 잉태되는 그 순간부터 '한사람의생명'으로 인정되고 존중되어야 합니다."
어머니가 자기 자식을 죽이는 경우는 없습니다.
더더욱 안타까운 것은, 엄마 아빠가 자기 뱃속의 아이가 그렇게 처참하게 죽어간다는 사실을 모른다는 것입니다.
그 아이는 어머니 소유가 아닙니다. 뱃속의 그 아이는,
잉태되는 그 순간부터 '한 인격'으로 인정되고 존중되어야 할 우리들과 똑 같은 소중한 '한생명'입니다.

갓난 아이와 뱃속의 아이, 무엇이 차이입니까?
보이지 않는 뱃속의 아이도 똑 같은 소중한 '한 생명'입니다.
뱃속의 한달된 아이와 열달된 아이의 차이는 무엇입니까?
하나입니다. 똑 같은 소중한 '한사람의생명'입니다.

올바른 입법, 정책결정을 하기 위해서는, 낙태에 대한 진실을 정확히 아셔야 할 것입니다.
"작은한생명의진실"
www.openlife.info 를 통해서 '낙태의진실'을 분명하게 아시고 올바른 입법, 정책결정을 하여야 할 것입니다. ( 시간은 8분 정도입니다.)

원하지 않는 임신을 한 경우, 입양도 축복일 것입니다.
전남 해남군의 경우같이, 정부의 대폭적인 경제적지원도 필요할 것입니다.
임신으로 인한 경력단절 현상도 사회적으로 없어야 할 것입니다.
이러한 지원입법, 지원정책쪽으로 방향을 잡아야 할 것입니다.

올바르지 못한 '죽음의 결정'으로 인해서,
우리들과 똑 같은 소중한 '한사람의생명'이 낙태로 처참하게 죽어간다는 사실을 정확히 아시고,
인명경시풍조 및 인간존엄성과 생명의사랑에 대한, 사회 전반에 걸쳐 좋지 않은 영향이 미칠 것입니다.
부디, 올바른 '생명의 결정'을 할 수 있도록, 함께 +2 공유바랍니다 . .
고맙습니다

                  
   www.onelife10.org  운영자 한사람의생명     

 


알렐루야 아멘

 


가까운 교우분들과 함께 +2 공유바랍니다.

평화를 빕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 한사람의생명 ]관련하여, 함께 기도바랍니다 . . file 김준그레고리오 2019.01.24 260
34 순례자의 기도 1 고영춘돈보스코 2016.11.12 864
33 프란치스코 교황- 11월 2일 위령의 날 미사 집전--‘내가 마지막 날에 너를 부활시켜 주리 고영춘돈보스코 2016.11.03 794
32 교황. ‘주님의 기도’는 기도생활의 반석 고영춘돈보스코 2016.11.01 603
31 예수님을 알아가는데 교리교육만으로는 부족합니다. 기도해야 합니다. 1 고영춘돈보스코 2016.10.23 584
30 세레나 어르신을 위해~~♡♡ 송미란세레나 2015.10.13 754
29 여러분의 기도가 필요해요. 2 고영춘돈보스코 2015.09.22 478
28 7월 3주차 목요일 - 함께 기도해요 1 고영춘돈보스코 2015.07.23 573
27 김순금(마리아)어르신을 위하여 기도 부탁드립니다. 1 김윤혜(소피아) 2015.07.12 484
26 메르스 전염병이 무사히 지나가도록 도와주세요. 1 윤지현끌로틸다 2015.06.02 470
25 2015년 첫영성체 어린이들을 위한 9일기도 _ 둘째날 1 file 수녀원 2015.05.23 923
24 2015년 첫영성체 어린이들을 위한 9일기도_ 첫째날 수녀원 2015.05.22 1521
23 본당의 성소자를 위하여 기도합시다. 1 고영춘돈보스코 2015.04.29 914
22 여러분의 기도가 필요해요. 고영춘돈보스코 2015.03.20 436
21 날씨가 사납도록 춥습니다. 어찌됐던 이밤에 추위와 배고품에 눈물짓는 노숙자들을 생각해 봅니다. 김태종바오로 2015.02.09 429
20 함께기도해요에 많은 참석 부탁드립니다. 1 우단토끼 2014.05.25 755
19 우리함께 기도해요~~~~(20140501) file 관리자 2014.05.01 595
18 이상훈 힐라리오 file 관리자 2014.05.01 573
17 동면2구역 공동체 활성화 - 정맹님 유리안나 file 관리자 2014.05.01 673
16 양산 본당 공동체 화해와 일치를 위해~ file 관리자 2014.05.01 51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