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사람의 아들은 잃은 이들을 찾아 구원하러 왔다(루카19,10).

/2019-11-03/변혜영.

11월,위령성월이다. 오늘은 프리데이 였고,미사후에 나는 어제 챙겨둔 가방을 들고 지하철을 탔다. 중간에 환승하면서 용당동에 도착했고,보통은 한시간삼십분정도 시간이 소요 되었는데,오늘은 여러번 갈아타고 하여 한시간만에 도착했고 그래서 다행히 기도중에 묵주기도도 자매님과 같이 할수 있었고,오전10시에 부산역에서 대녀수녀님을 만나기로 하여 가니까,십분전 열시였고, 만나서 우리둘은 지하철로 민락역에 내렸다.

 

4번 출구로 나와서,음식점에 도착하니 오전11시였고,맛있게 음식을 먹으면서 이야기를 나누었으며,주인장께서 밥값을 안 받으시어 용당동 자매님이 삶아 주신 따끈한 고무마와 빵집에서 빵을 조금 사서 갔고 그래서 감사하게 맛있는 음식을 그냥 먹을수 있음에 답례를 했고,노래를 한곡 불러 드렸다^^*.

 

차를 주시어,차도 주전자 안에 있는 것 까지 다 마셨다!!!.

 

푸짐한 점심을 감사히 먹고,지하철을 타고 수녀원에 와서 도서실에서 의자에 앉아 맹물을 마시면서,서로 그동안 일년간 어떻게 지냈는지 그리고 또,그냥 생각나는 것들에 대하여 얘기를 하면서 재미난 나눔의 시간을 보냈고,마당으로 나와서 앞마당부터 하여 건물밖을 따라서 걸으면서 산보도 했고 대녀수녀님께서는 낙엽들을 밭의 고랑에 덮어두니 좋다고 알려 주시어,앞마당에 떨어진 낙엽들을 모아서 매실밭의 땅에 덮어야겠다고 생각했고,좋은 생각을 나누어 주어서 고마웠다.

 

대녀수녀님은 육년째 약초밭일을 하고 있고,부산역에서 허브종류의 화초을 보더니 반가워 했고,손가락으로 화초를 쓰다듬어 보니까 손가락에 향기가 가득하여 좋았다.

 

연중휴가를 다 보내고,하루를 남겨 두고서 이 하루를 오늘 나를 만나러 온 것이었고,참 그 마음이 고맙고 감사했고 좋았다. 실은 노래 선물을 하려고 악보도 네 개를 챙겨서 가방안에 두었고,용당동의 자매님이 주신 고구마도 같이 먹을려고 두 개를 가방안에 두었는데,막상 도서실에서 얼굴보며 맹물 마실 때 까마득하게 기억하지 못하여,노래 선물도 하지 못했고 맛있는 고구마도 맛 보지 못했는데,이렇게 완전히 기억하지 못 할 수도 있구나! 하면서,있는 나를 그대로 수용했다.

 

지하철역까지 배웅했는데,시간이 낮4시였고,함께 사용한 컵도 씻고,또 한분 수녀님을 잠깐 뵈면서 고구마를 드시라 전해 드렸고,수녀님께서 나에게 하라고 한 것을 진행했고,그리고 오늘 함께 낮기도 하려고 준비하여 갔는데 그것도 가방안에 두고는 하지 않았고,주변정리하고 성전에 가서 낮5시20분에 밀린 낮기도와 저녁기도 드리고,개인기도 잠깐 하고,오늘은 온종일 커피를 한 모금도 마시지 않았는데,컴퓨터실에 오면서 커피 한컵을 타서 지금 글을 쓰면서 마시고 있다.

 

오늘은 함께 먹을려고 했던 고구마,노래 불러주기,낮기도 같이 하기를 계획했는데 기억하지 못하여 이행하지 못했는데,같이 마당을 산보하다가 앞마당에서 십자고상과 성상들을 바라보며 대녀수녀님이 기도하자고 제안하시어 그때 기도를 드렸다^^*.

 

오전 열시부터 낮4시까지 여섯 시간을 함께 동행하면서 즐겁고 기쁘고 신나고 재미나고 감사했다. 기차타고 와 주신 대녀 수녀님,감사했고,기특하고,그랬다*^^*!!!~~~

 

내년에 휴가 나오시면 잊지 않고 노래 선물 꼭,하고 싶다~~~*^^*.

 

6월 넷째주부터 발가락이 몇 달째 아팠던 관계로 자주 가던 산을 가지 않았고 시월 마지막 주간에 한번은 삼십분,한번은 한시간 갔었고 또 그러고 가지 않았는데,어제 토요일에 좀 걸었는데 산으로 가지 않았고 도시안을 길따라 걸었고 오전 소임하고,오후는 소임 안하니 양치후 남산동 구서동 방면으로 갔는데 출발전에는 가는데 약 두시간 오는데 약 두시간 정도 소요 되지 않을까 생각 했었는데,언젠가 지나 가면서 보았던 진국탕집과 빵집에 가니,40분 소요 되었고 빵집 내부를 둘러보며 종류와 가격을 살펴보는데 20분 정도 소요하고,다시 걸어서 오니까 30분이 소요 되었는데,보건소와 구청과 문화회관과,경찰서와 마트,....빵집까지 가는 동안 나무의 낙엽들이 곱게 조금씩 예쁘게 형형색색 물들어 있음이 반가웠고,참 기분이 좋았다^^*.

 

도시안을 걷는 것도 참 좋다!!!

 

예상 시간은 4시간 이었는데,막상 소요된 시간은 1시간30분이었고,컴퓨터실에서 한시간 정도 시간을 쓰고,침방에서 한 30분 정도 소요하고,낮4시 조금 넘어서부터 영적독서 전까지 성전에서 성경 말씀을 읽었다.

 

어제 주일 제1저녁기도를 드릴 때,마니피캇 선창음과 파트별 음을 오르겐으로 짚어 주어야 하는데,완전히 잊고 성무일도만 쳐다 보면서 왜 선창자가 노래하지 않지,하는 순간 아,내가 반주를 하지 않았음을 알았고 기다리시다가 선창을 했는데,불협 화음이라서 바로 뒷자리의 수녀님께서 건반을 눌러 달라고 하시어 수습이 되었다.

 

11월,위령성월을 저희에게 주심에 감사드리며,이 달 동안 세상을 떠난 이들을 기억하며 기쁘게 생활하면서 즐겁게 기도하게 하소서*^^*~~~!!!.SAM_7883.JPG


  • ?
    송미란세레나 2019.11.05 11:06
    2019년 11월 !!
    위령성월은 신앙생활 28년 동안 더많은 기도를 해야되는 일 이 생겼습니다.
    매년 하늘공원에 가면 위령미사후 삼삼오오 가족들이 모여 기도하며 음식을 먹으며 즐거운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참으로 좋아보일때가 있었습니다.이제 저도 동생들과 아버지를 뵈러가서 미사 드리고 기도 하겠지요~~
    아버지가 하느님품으로 가신지 20여일...
    위령성월이라 그런지 자꾸만 깊어지는 그리움... 온통 저의 일상생활에 많은 영향을 줍니다.
    몸도 아프고...
    병상에 계시는동안 제딴에 효도 한답시고 했는데 지금와서 돌이켜보니 살아계실때 더 잘해 드린지 못했음을 내내 가슴아파지네요
    요번주일에 엄마 모시고 아버지 뵈러 가야겠습니다.
    전능하신 하느님 당신의자비로 지상교회를 떠나 천상교회에 가신 모든이에게 영혼한 안식을 주소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광고성 개인 홍보글 게시를 금하며 게시된 글은 임의 삭제합니다. (내용무) 관리자 2016.07.21 150
공지 홈페이지 관리는 이렇게,,, 관리자 2014.05.12 2898
공지 가입 후 닉네임을 세례명으로 수정요망 관리자 2014.05.06 2937
공지 글 올리는 방법 1 관리자 2014.04.15 3354
489 +.너희도 ~ ~ 아들이 올 것이다(루카 12,4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1.25 25
488 +.바로 그분이 성령으로 세례를 주시는 분이시다(요한 1,3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1.18 37
487 +.의롭고 경건하게 살도록 해 줍니다(티토 2,12).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1.06 47
486 +.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시다.'뜻이다(마태1,2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2.21 58
485 +.나에게 의심을 품지 않는 이는 행복하다(마태 11,6).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2.14 45
484 +.나는 그분의 신발을 들고 다닐 자격조차 없다(마태 3,1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2.07 49
483 +.깨어 있어라. ~ 너희가 모르기 때문이다(마태 24,42).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1.30 41
482 +.예수님, 선생님의 나라에 들어가실 때 저를 기억해 주십시오(루카 23,42).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1.23 40
481 +.사실 하느님께는 모든 사람이 살아 있는 것이다(루카20,38).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1.09 54
» +.사람의 아들은 잃은 이들을 찾아 구원하러 왔다(루카 19,10). 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1.03 51
479 +.오,하느님! 이 죄인을 불쌍히 여겨 주십시오(루카18,1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0.27 49
478 +.열한 제자는 갈릴래아로 떠나 예수님께서 분부하신 산으로 갔다(마태 28,16).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0.19 44
477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루카17,1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0.12 51
476 +.저희는 쓸모없는 종입니다. 해야 할 일을 하였을 뿐입니다(루카17,1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0.05 55
475 인간은 어떻게 글을 읽는가 수박이필요해 2019.10.02 48
474 +.얘야,~~~라자로는 나쁜 것들을 받았음을 기억하여라(루카16,25).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09.28 60
473 +. 또 너희가 남의 것을 다루는 데에 성실하지 못하면,누가 너희에게 너희의 몫을 내주겠느냐?(루카16,12).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09.21 51
472 +.회개하는 죄인 한 사람 때문에 하느님의 천사들이 기뻐한다(루카15,1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09.14 47
471 +.이와 같이 너희 가운데에서 누구든지 자기 소유를 다 버리지 않는 사람은 내 제자가 될수 없다(루카 14,3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09.07 36
470 +.그들이 너에게 보답할수 없기 때문에 너는 행복할 것이다(루카14,14).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08.30 4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 Next
/ 26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