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나에게 의심을 품지 않는 이는 행복하다(마태 11,6)/

2019-12-14/변혜영.

아^^~~~~~~~~~~~~~~~~!!!!!. 삼위일체이신 하느님 아버지,정말로 제게 최근에 일어난 일들과 이 모든 것에 대하여 저는 이해 하지 못합니다. 저의 기본 상식으로 그렇습니다. 의심이 아니라 예,변혜영임마꿀라따수녀가 의심안에 이것을 본론은 삼위일체이신 하느님 나의 님!감사드립니다. 모든 것들을 진심으로 감사드리고,지금 순간도 감사하고 앞으로의 순간도 감사합니다^^*.

 

그렇죠!!!

한치 앞을 모르니,저의 싸움의 대상 악,우두머리를 책임자들이 어떻게 구스르고 달래고 마음 불편하지 않게 하면서 평화로이 이 모든 회담을 이끌어 가야 할지 저는 모릅니다.

 

언어도 국적도 음식과 성별 나이 스트레스상태 한사람을 총칭하는 모든 것을 넘어서 제가 대적을 합니다. 주님의 겸손과 온유가 필요합니다. 제 안에서 재 해석된 언어와 이해력을 열어 주십시오.

 

완전한 믿음을 님께서는 나에게 원하십니다!!!^^*.

북한과 한국과 미국과 일본과 소련과 각국나라 수장들은 모르 겠지만,자국의 이익만을 위하지 말고, 배를 채워 호의 호식만 하지 말고 그렇죠,음식을 나누어야 하고,자연 대 자연 빙하 북극곰 기후변화 회오리 원자력 발전소=>대한민국의 이 시간부터 작동 멈추어야 하고,나부터 전기 사용을 하지 말아야 합니다. 지금 이순간 그 모든 기계를 끊으시면 그때부터 대한 민국은 그에 따른 다른 대응 책으로 진행될 것입니다.

 

원수를 사랑 하라 하셨는데, 그 원수를 사랑하는 것이 어떤 것인지 모든 한사람 한사람이 묵상하면서(=기도),모두가 님의 도움을 입어 이 모든 과거와 현재와 미래를

대자연이 더 이상 참아 주지 않기 때문에 인류에 대 재앙이 시간을 모르니,각자의 자리에서 할수 있는,변기 사용할 때 물 내리는 횟수 줄이기,양치질 할 때 물 줄이기,세수 할 때 바가지에 물 받아 비누 안쓰고 씻기,화장지울 때 쓰는 것 안쓰기 위하여 화장품 쓰지 않기,지금 세상에 존재하는 어떤 것도 최대한 아끼고 아끼고 아끼는 것이 숙제입니다.

 

모두 모두 대림제3주일을 잘 보내시구요. 한주간 동안 우리 숙제를 성실히 기쁘게 각자의 자리에서 할까 봅니다..............................>> 출 발DSCN3078.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광고성 개인 홍보글 게시를 금하며 게시된 글은 임의 삭제합니다. (내용무) 관리자 2016.07.21 150
공지 홈페이지 관리는 이렇게,,, 관리자 2014.05.12 2899
공지 가입 후 닉네임을 세례명으로 수정요망 관리자 2014.05.06 2937
공지 글 올리는 방법 1 관리자 2014.04.15 3354
490 +.아기는 ~ ~ 하느님의 총애를 받았다(마르2,4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2.01 27
489 +.너희도 ~ ~ 아들이 올 것이다(루카 12,4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1.25 26
488 +.바로 그분이 성령으로 세례를 주시는 분이시다(요한 1,3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1.18 37
487 +.의롭고 경건하게 살도록 해 줍니다(티토 2,12).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1.06 47
486 +.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시다.'뜻이다(마태1,2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2.21 58
» +.나에게 의심을 품지 않는 이는 행복하다(마태 11,6).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2.14 45
484 +.나는 그분의 신발을 들고 다닐 자격조차 없다(마태 3,1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2.07 49
483 +.깨어 있어라. ~ 너희가 모르기 때문이다(마태 24,42).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1.30 42
482 +.예수님, 선생님의 나라에 들어가실 때 저를 기억해 주십시오(루카 23,42).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1.23 40
481 +.사실 하느님께는 모든 사람이 살아 있는 것이다(루카20,38).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1.09 54
480 +.사람의 아들은 잃은 이들을 찾아 구원하러 왔다(루카 19,10). 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1.03 52
479 +.오,하느님! 이 죄인을 불쌍히 여겨 주십시오(루카18,1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0.27 49
478 +.열한 제자는 갈릴래아로 떠나 예수님께서 분부하신 산으로 갔다(마태 28,16).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0.19 45
477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루카17,1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0.12 52
476 +.저희는 쓸모없는 종입니다. 해야 할 일을 하였을 뿐입니다(루카17,1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0.05 55
475 인간은 어떻게 글을 읽는가 수박이필요해 2019.10.02 48
474 +.얘야,~~~라자로는 나쁜 것들을 받았음을 기억하여라(루카16,25).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09.28 60
473 +. 또 너희가 남의 것을 다루는 데에 성실하지 못하면,누가 너희에게 너희의 몫을 내주겠느냐?(루카16,12).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09.21 51
472 +.회개하는 죄인 한 사람 때문에 하느님의 천사들이 기뻐한다(루카15,1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09.14 47
471 +.이와 같이 너희 가운데에서 누구든지 자기 소유를 다 버리지 않는 사람은 내 제자가 될수 없다(루카 14,3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09.07 3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 Next
/ 26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