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_7639.JPG


+.그들이 너희의 착한 행실을 보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를 찬양하게 하여라(마태5,16)/2020-02-08/변혜영.

실은 1월 말부터 30일간 피정이 잡혀 있어서 본원에서 피정을 해야 하는데,까마득하게 잊어 버리고 그냥 생활을 하다가 5일날 생각이 났고,그냥 날짜가 지나 갔으니 원래 대로 하시오 하여,그냥 앞에 지나간날은 어쩔수 없고 이렇게 피정중입니다.

 

작년12월 말경부터 생태 환경 살리기 위한 일인 행위를 하다가 이달 24일 까지 하려고 했으나,제 몸이 너무 힘들어서 23일에 중단되었습니다^^*~~~.

 

그 결과로 심한 변비가 왔고 무척 고생을 했고,하여 병원에서 처방 받은 약을 먹고 좋아 졌습니다. 여러 변비 환자들이 계시지만,이것은 죽음이었습니다. 너무 힘들어서 스스로 관장도 해 보았고,좌욕이 좋다고 하여 샤워기로 따뜻하게 해 보기도 했고,가장 도움이 된 것은 저의 경유엔 따뜻한 물을 그 부위에 샤워를 계속 해 주는 것이 참 도움이 되었습니다.

 

참 난감한게,앉지도 서지도,걷지도 멈추지도 못할 이 몸의 상태로 눈 뜨고 있음이 정말 말로 표현할수 없습니다.

 

몇일전에 한분 수녀님께서 산에 가자고 하시어 갔다 왔는데,고마웠습니다. 그동안 발가락 때문에 가지 않았던 산을 다시 가기는 쉽지 않았으나 동행자가 있어서 같이 갔다 오니까 좋았고, 그래서 오늘도 혼자 조금 가는데, 왠지 내려 오고 싶어서 왔는데,변비가 나온 것입니다. 그러면서 내려 오길 잘 했다 싶었고, 감사했습니다.

 

당분간은 산을 한30~40분 정도만 다녀 오려 합니다. 화장실 문제 때문에요^^*.

 

수녀원 생활중에 음식을 먹으면서 맛을 모르고 먹었던 적은 한번도 없었고, 늘 감사하게 맛있게 잘 먹었는데,최근엔 무슨 맛인지를 모르고 먹고 있어서 식사 시간이 매우 힘듭니다.

 

그래서,또 주변의 수녀님들께서 자꾸만 뭐라 하시니,조용히 그릇 가득 물에 말아서 먹으면 주변이 조용합니다. 오늘은 개 사료와 간식을 사러 갔다가 오면서 죽집에서 죽을 한그릇 사 먹었는데,나의 입맛 때문에 고유한 맛있는 것을 느끼지 못했고,다른죽을 먹을걸 그랬나 하기도 했죠!!!

 

12월부터 지금까지,성경을 조용히 읽지 못하고 지냈습니다. 엄청 빠른 속도로 엄청 다양하게 삶이 지나갔고,그 속도에 떠 밀려서 오늘을 맞이 했습니다.

 

기도 숙제는 거의 많이 진행 되었고,그래서 이번 30일 피정중에는 성령님께 부탁을 올렸습니다. 제가 피정 동안만은 당신께서 저 대신 저의 해야할 숙제들을 해 주십사 맡겼고,이번 피정은 쉼의 피정이라 이름 하여,지금 진행 중이며,미사와 식사만 나가고 있습니다.

 

2일 프리데이날에,친구와 용당동에 방문하여,병자기도를 하고 잠깐 이야기 나누었고,나왔는데,차의 유리에 립스틱으로 차를 잘 주차하시십오. 와 비슷한 글귀가 적혀 있어서 우리들은 웃었습니다. 물수건으로 닦으니 잘 닦여서 앞에 차가 나가기 곤란하게 자리를 차을 세웠구나 했습니다.

 

그러고 보면,이번주간은 일기도 한번도 안 적었다. 몽땅 아버지께 맡깁니다.와 동시에 그날부터 저는 참 마음의 평화를 누리고 있습니다. 그 동안은 정말 틈이 없이 남은 틈에도 해야할 기도들을 하느라, 정말 하늘 한번 보기도 어려울 정도로 자신을 몰아 부치며 살았는데,온전히 봉헌하고 나니,이 보다더 속 시원한 것이 있을수 없죠!!!

 

저는 주로 그때 그때 어떤 것이 든지 생각이 나면,메모를 합니다. 그러다 보면 그 내용이 좀 좋을때도 있고, 아닌 경우도 있고,다양합니다.

 

하지만 이렇게 늘 다양하게 생각을 할 수 있음이 고맙습니다!!!. 왜냐하면 새로운 것이 떠오르지 않는 다는 것은 그 만큼 생동감이 생명력이 없다는 느낌이 들기 때문이며,여러 가지 다양하고 풍성한 것들이 일어 나는 것은 삶의 힘이 나기 때문에 메모지가 바빠도 기록함이 좋아요^^*~~~!!!.

 

피정중이지만 쓰레기 정리는 하고 있습니다. 이 일을 통하여 성령의 9가지 열매인 사랑,기쁨,평화,인내,호의, 선의,성실,온유,절제를 살수 있기 때문에 기쁨의 시간이 됩니다.

 

지금껏 제가 알았다고 하는 것과 체험들이 님의 품에서 물거품처럼 변화되었고,늘 같은 것들이 꼭 나쁜 것도 아니며,새롭게 새롭게 자신안에서 일으켜 주시는 성령의 바람에 따라서 우리들이 움직인다면,내 안에서 나의 바깥에서 이루어지는 것은 무엇이나 다 감사하고 좋은 것입니다.

 

2월이며,또 말경에 가면 재의수요일부터 사순절 기간이 시작되는데요. 매일의 하루 하루의 시간들이 보람되고,알차고 좋은 기쁨의 날들이 되시길 기도드립니다. 차가운 공기에도 우리들의 믿음이 꽃이 피어 오르듯이,또 다른 하루 하루의 성실한 응답을 하면서 새로운 날들을 힘차게 출발 해 보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광고성 개인 홍보글 게시를 금하며 게시된 글은 임의 삭제합니다. (내용무) 관리자 2016.07.21 145
공지 홈페이지 관리는 이렇게,,, 관리자 2014.05.12 2891
공지 가입 후 닉네임을 세례명으로 수정요망 관리자 2014.05.06 2932
공지 글 올리는 방법 1 관리자 2014.04.15 3329
492 +.너희는 말할때에 '예'할 것은 '예'하고 '아니오'할 것은 '아니오'라고만 하여라(마태 5,3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2.15 7
» +.그들이 너희의 착한 행실을 보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를 찬양하게 하여라(마태 5,16).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2.08 14
490 +.아기는 ~ ~ 하느님의 총애를 받았다(마르2,4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2.01 17
489 +.너희도 ~ ~ 아들이 올 것이다(루카 12,4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1.25 17
488 +.바로 그분이 성령으로 세례를 주시는 분이시다(요한 1,3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1.18 30
487 +.의롭고 경건하게 살도록 해 줍니다(티토 2,12).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1.06 42
486 +.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시다.'뜻이다(마태1,2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2.21 47
485 +.나에게 의심을 품지 않는 이는 행복하다(마태 11,6).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2.14 41
484 +.나는 그분의 신발을 들고 다닐 자격조차 없다(마태 3,1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2.07 40
483 +.깨어 있어라. ~ 너희가 모르기 때문이다(마태 24,42).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1.30 38
482 +.예수님, 선생님의 나라에 들어가실 때 저를 기억해 주십시오(루카 23,42).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1.23 36
481 +.사실 하느님께는 모든 사람이 살아 있는 것이다(루카20,38).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1.09 45
480 +.사람의 아들은 잃은 이들을 찾아 구원하러 왔다(루카 19,10). 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1.03 42
479 +.오,하느님! 이 죄인을 불쌍히 여겨 주십시오(루카18,1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0.27 45
478 +.열한 제자는 갈릴래아로 떠나 예수님께서 분부하신 산으로 갔다(마태 28,16).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0.19 40
477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루카17,1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0.12 48
476 +.저희는 쓸모없는 종입니다. 해야 할 일을 하였을 뿐입니다(루카17,1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10.05 53
475 인간은 어떻게 글을 읽는가 수박이필요해 2019.10.02 45
474 +.얘야,~~~라자로는 나쁜 것들을 받았음을 기억하여라(루카16,25).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09.28 57
473 +. 또 너희가 남의 것을 다루는 데에 성실하지 못하면,누가 너희에게 너희의 몫을 내주겠느냐?(루카16,12).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19.09.21 4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