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삼월의 바람 속에

 

어디선지 몰래 숨어들어 온

근심, 걱정 때문에

겨우내 몸살이 심했습니다


흰 눈이 채 녹지 않은

내 마음의 산기슭에도

꽃 한 송이 피워 내려고

바람은 이토록 오래 부는 것입니까


삼월의 바람 속에

보이지 않게 꽃을 피우는

당신이 계시기에

아직은 시린 햇볕으로

희망을 짜는

나의 오늘


당신을 만나는 길엔

늘상

바람이 많이 불었습니다

살아 있기에 바람이 좋고

바람이 좋아 살아 있는 세상


혼자서 길을 가다 보면

보이지 않게 나를 흔드는

당신이 계시기에

나는 먼데서도

잠들 수 없는 삼월의 바람

어둠의 벼랑 끝에서도

노래로 일어서는 삼월의 바람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광고성 개인 홍보글 게시를 금하며 게시된 글은 임의 삭제합니다. (내용무) 관리자 2016.07.21 237
공지 홈페이지 관리는 이렇게,,, 관리자 2014.05.12 3005
공지 가입 후 닉네임을 세례명으로 수정요망 관리자 2014.05.06 3046
공지 글 올리는 방법 1 관리자 2014.04.15 3515
506 “이 어려운 시기에 참된 사랑을 되찾도록 하느님께서 가족들을 도와주시길 빕니다” 1 고영춘돈보스코 2020.03.19 25
505 고백... (이해인) 1 송미란세레나 2020.03.19 20
504 영성체의 목마름이여... 송미란세레나 2020.03.18 23
503 +.그리하여 더 많은 사람이 그분의 말씀을 듣고 믿게 되었다(요한 4,41). 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3.13 20
502 건강을 위한 아침 수칙 카모마일 2020.03.13 28
» 삼월의 바람속에...(이해인 수녀) 송미란세레나 2020.03.11 29
500 열린 성전 문 1 이정민세레나 2020.03.10 45
499 +.엿새 뒤에 예수님께서 베드로와 야고보와 그의 동생 요한만 따로 데리고 높은 산에 오르셨다(마태17,1). 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3.07 26
498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2020년 사순 시기 담화 고영춘돈보스코 2020.02.29 34
497 프란치스코 교종 최신 강론말씀 박동승사도요한 2020.02.29 28
496 기도 중에....... 이정민세레나 2020.02.28 31
495 +.주 너의 하느님께 경배하고 그분만을 섬겨라(마태 4,1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2.28 27
494 2월 23일 연중 제 7주일 이정민세레나 2020.02.24 38
493 +.너희를 박해하는 자들을 위하여 기도하여라(마태 5,44) 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2.22 27
492 +.너희는 말할때에 '예'할 것은 '예'하고 '아니오'할 것은 '아니오'라고만 하여라(마태 5,3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2.15 29
491 +.그들이 너희의 착한 행실을 보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를 찬양하게 하여라(마태 5,16).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2.08 31
490 +.아기는 ~ ~ 하느님의 총애를 받았다(마르2,4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2.01 30
489 +.너희도 ~ ~ 아들이 올 것이다(루카 12,4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1.25 27
488 +.바로 그분이 성령으로 세례를 주시는 분이시다(요한 1,3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1.18 42
487 +.의롭고 경건하게 살도록 해 줍니다(티토 2,12).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1.06 4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 Next
/ 30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