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11:20

4월의 첫날

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보고 싶다는 말은                    이해인

   

생전 처음 듣는 말처럼

오늘은 이 말이 새롭다


 

보고 싶은데......


비오는 날의 첼로 소리 같기도 하고

맑은 날의 피아노 소리 같기도 한

너의 목소리


들을 때마다

노래가 되는 말

평생을 들어도

가슴이 뛰는 말


사랑한다는 말보다

더 감칠맛 나는

네 말 속에 들어 있는

평범하지만 깊디깊은

그리움의 바다


보고 싶은데......


나에게도

푸른 파도 밀려오고

내 마음에도 다시

새가 날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광고성 개인 홍보글 게시를 금하며 게시된 글은 임의 삭제합니다. (내용무) 관리자 2016.07.21 163
공지 홈페이지 관리는 이렇게,,, 관리자 2014.05.12 2913
공지 가입 후 닉네임을 세례명으로 수정요망 관리자 2014.05.06 2957
공지 글 올리는 방법 1 관리자 2014.04.15 3390
» 4월의 첫날 송미란세레나 2020.04.01 20
510 4월에는 더~~사랑하기 송미란세레나 2020.03.31 22
509 +.아버지,제 말씀을 들어 주셨으니,아버지께 감사드립니다(요한 11,4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3.27 18
508 교황, 코로나19로 목숨 잃은 이를 위한 기도… “하느님은 가까이 계십니다” 고영춘돈보스코 2020.03.23 27
507 +.그는 주님 저는 믿습니다 하며 예수님께 경배하였다(요한 9,38). 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3.20 19
506 “이 어려운 시기에 참된 사랑을 되찾도록 하느님께서 가족들을 도와주시길 빕니다” 1 고영춘돈보스코 2020.03.19 20
505 고백... (이해인) 1 송미란세레나 2020.03.19 20
504 영성체의 목마름이여... 송미란세레나 2020.03.18 23
503 +.그리하여 더 많은 사람이 그분의 말씀을 듣고 믿게 되었다(요한 4,41). 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3.13 19
502 건강을 위한 아침 수칙 카모마일 2020.03.13 21
501 삼월의 바람속에...(이해인 수녀) 송미란세레나 2020.03.11 24
500 열린 성전 문 1 이정민세레나 2020.03.10 45
499 +.엿새 뒤에 예수님께서 베드로와 야고보와 그의 동생 요한만 따로 데리고 높은 산에 오르셨다(마태17,1). 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3.07 26
498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2020년 사순 시기 담화 고영춘돈보스코 2020.02.29 23
497 프란치스코 교종 최신 강론말씀 박동승사도요한 2020.02.29 19
496 기도 중에....... 이정민세레나 2020.02.28 31
495 +.주 너의 하느님께 경배하고 그분만을 섬겨라(마태 4,1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2.28 27
494 2월 23일 연중 제 7주일 이정민세레나 2020.02.24 37
493 +.너희를 박해하는 자들을 위하여 기도하여라(마태 5,44) 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2.22 27
492 +.너희는 말할때에 '예'할 것은 '예'하고 '아니오'할 것은 '아니오'라고만 하여라(마태 5,3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2.15 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