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1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찬미예수님!


코로나로 여러가지로 어려운가운데 회장님이하 노고가 많으십니다

양산성당 홈페이지 활성화를위해 캠페인을 하고 있어 몇자 올려봅니다

요즈음 간편하게나마 스마트폰으로 글자 올리기가 용이합니다

본당 홈페이지보다  보기좋은 자료나 뉴스꺼리가 많다보니 굳이 양산성당 홈페이지에 잘안오게되던데

특히 전달사항이나 공유할내용은 카톡이나 벤드로 다들하시다보니 더욱더 홈페이지에 접속이 안되는게 사실인거 같습니다

그래서 두서없이 생각나는대로  제안내용 올려 봅니다


1.한줄성경이이쓰기

  본당사목회나 제단체에서 한분을 지명하시면 그분이 한줄 성경 쓰시고

  다음분 연결해서 또 작성하시고..

2.신부님,수녀님 글 공유

   간단하게나마 좋은시나 글 올려주시면 많은분들이 오시지않을까요^^

3.사진올리기가 어렵네용

   홍보분과님께 사진보내기로 홈페이지 사진업로드 서비스!



이제곧 부활절입니다

제마음 같아선 부활절을시작으로  코로나이전으로 돌아 갔으면 좋겠습니다만

사회는 시간이 더필요한것 같습니다


이럴떄일수록 양산성당가족모두 건강하시고  사랑으로 함꼐하는 하나된 공동체로 잘극복할수 있도록 다함께

기도하며 더욱더  하느님께  다가가는 시간 만드시길 기원합니다.

 

  • ?
    송미란세레나 2020.04.08 09:20

    좋은 생각입니다.
    부활절과 코로나로 인해 신앙생활모습. 사순을 개인적으로 뜻깊게 보낸 등 사연이나 신앙체험.사진 콘테스트를 했으면 합니다. 여기도 올리고 사진을 보관하고 있다가 미사가 재개되는 날 성당에 전시했음 합니다.
    물론 상금과 상품도 주시고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광고성 개인 홍보글 게시를 금하며 게시된 글은 임의 삭제합니다. (내용무) 관리자 2016.07.21 163
공지 홈페이지 관리는 이렇게,,, 관리자 2014.05.12 2913
공지 가입 후 닉네임을 세례명으로 수정요망 관리자 2014.05.06 2957
공지 글 올리는 방법 1 관리자 2014.04.15 3390
531 +.아버지께서 저를 사랑하신 그 사랑이 그들안에 있고 저도 그들안에 있게 하려는 것입니다(요한 17,26).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28 8
530 +.이들을 진리로 거룩하게 해 주십시오. 아버지의 말씀이 진리입니다(요한 17,1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27 4
529 +.너희가 내 안에서 평화를 얻게 하려는 것이다(요한 16,3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25 7
528 +.보라,내가 세상 끝날까지 언제나 너희와 함께 있겠다(마태 28,2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23 11
527 +.내가 떠나지 않으면 보호자께서 너희에게 오지 않으신다(요한 16,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19 11
526 미사 전 마음가짐 이러면 어떨까요. 고영춘돈보스코 2020.05.18 9
525 +.내 계명을 받아 지키는 이야 말로 나를 사랑하는 사람이다(요한 14,2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16 12
524 어머니~~성모님~ 송미란세레나 2020.05.11 20
523 +.믿지 못하겠거든 이 일들을 보아서라도 믿어라(요한 14,1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09 11
522 +.나는 문이다. 누구든지 나를 통하여 들어오면 구원을 받고, 또 나를 드나들며 풀밭을 찾아 얻을 것이다(요한 10,1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02 17
521 +.그들도 길에서 겪은 일과 빵을 떼실 때에 그분을 알아보게 된 일을 이야개해 주었다(루카 24,35).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4.25 16
520 +.그렇게 믿어서 그분의 이름으로 생명을 얻게 하려는 것이다(요한 20,3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4.18 27
519 그 무엇보다 우선은 사랑 ( 영국 황태자비.다이애나) 송미란세레나 2020.04.13 23
518 +.그제야 무덤에 먼저 다다른 다른 제자들도 들어갔다. 그리고 보고 믿었다(요한20,8).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4.10 22
517 “집에서 십자고상, 복음서와 함께 성삼일을 보냅시다” 고영춘돈보스코 2020.04.10 24
» 댓글달기 캠페인 제안^^ 1 박영수토마스 2020.04.07 31
515 사제가 보내온 ‘코로나 단상’ 고영춘돈보스코 2020.04.03 43
514 하늘의 눈물에 젖은 십자고상, 빈 광장에 홀로 있던 교황 file 고영춘돈보스코 2020.04.03 28
513 +.받아 먹어라,이는 내 몸이다(마태 26,26).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4.03 27
512 부활절 미사도 ㅠㅠ 송미란세레나 2020.04.03 3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