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1 10:18

어머니~~성모님~

조회 수 1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머니께 드리는 노래

 

어디에 계시든지

사랑으로 흘러

우리에겐 고향의 강이 되는

푸른 어머니.


제 앞길만 가리며

바삐 사는 자식들에게

더러는 잊혀지면서도

보이지 않게 함께 있는 바람처럼

끝없는 용서로

우리를 감싸안은 어머니.


당신의 고통 속에 생명을 받아

이만큼 자라 온 날들을

깊이 감사할 줄 모르는

우리의 무례함을 용서하십시오.


기쁨보다는 근심이

만남보다는 이별이 더 많은

어머니의 언덕길에선

하얗게 머리 푼 억새풀처럼

흔들리는 슬픔도 모두 기도가 됩니다.


삶이 고단하고 괴로울 때

눈물 속에서 불러 보는

가장 따뜻한 이름, 어머니

집은 있어도

사랑이 없어 울고 있는

이 시대의 방황하는 자식들에게

영원한 그리움으로 다시 오십시오, 어머니.


아름답게 열려 있는 사랑을 하고 싶지만

번번히 실패했던 어제의 기억을 묻고

우리도 이제는 어머니처럼

살아 있는 강이 되겠습니다.

목마른 누군가에게 꼭 필요한

푸른 어머니가 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광고성 개인 홍보글 게시를 금하며 게시된 글은 임의 삭제합니다. (내용무) 관리자 2016.07.21 158
공지 홈페이지 관리는 이렇게,,, 관리자 2014.05.12 2908
공지 가입 후 닉네임을 세례명으로 수정요망 관리자 2014.05.06 2953
공지 글 올리는 방법 1 관리자 2014.04.15 3375
541 +.사람의 아들도 사흘 밤낮을 땅속에 있을 것이다(마르 12,40). new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6.06 0
540 +.많은 군중이 예수님의 말씀을 기쁘게 들었다(마르 12,3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6.04 0
539 교황, 로마교구 사제단에 “여러분은 폭풍우 속에서도 양들을 버리지 않았습니다” 고영춘돈보스코 2020.06.04 2
538 +.그분께서는 죽은 이들의 하느님이 아니라 산 이들의 하느님이시다(마르 12,2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6.04 0
537 +.'이웃을 자기 자신처럼 사랑하는것'(마르 12,3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6.03 3
536 +." ~ ~ 하느님의 것은 하느님께 돌려 드려라".(마르 12,1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6.02 7
535 +."다 이루어졌다". 이어서 고개를 숙이시며 숨을 거두셨다(요한 19,3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6.01 2
534 +.이렇게 이르시고 나서 그들에게 숨을 불어 넣으며 말씀하셨다. 성령을 받아라(요한 20,22).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31 4
533 +.그것이 너와 무슨 상관이 있느냐? 너는 나를 따라라 하고 말씀하셨다(요한 21,22). 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30 10
532 +.누구든지 나를 섬기려면 나를 따라야 한다(요한 12,26).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29 6
531 +.아버지께서 저를 사랑하신 그 사랑이 그들안에 있고 저도 그들안에 있게 하려는 것입니다(요한 17,26).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28 3
530 +.이들을 진리로 거룩하게 해 주십시오. 아버지의 말씀이 진리입니다(요한 17,1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27 3
529 +.너희가 내 안에서 평화를 얻게 하려는 것이다(요한 16,3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25 6
528 +.보라,내가 세상 끝날까지 언제나 너희와 함께 있겠다(마태 28,2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23 10
527 +.내가 떠나지 않으면 보호자께서 너희에게 오지 않으신다(요한 16,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19 10
526 미사 전 마음가짐 이러면 어떨까요. 고영춘돈보스코 2020.05.18 9
525 +.내 계명을 받아 지키는 이야 말로 나를 사랑하는 사람이다(요한 14,2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16 10
» 어머니~~성모님~ 송미란세레나 2020.05.11 19
523 +.믿지 못하겠거든 이 일들을 보아서라도 믿어라(요한 14,1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09 9
522 +.나는 문이다. 누구든지 나를 통하여 들어오면 구원을 받고, 또 나를 드나들며 풀밭을 찾아 얻을 것이다(요한 10,1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02 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