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사 전 마음가짐 이러면 어떨까요?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단됐던 미사가 속속 재개되고 있다. 일부 신자들은 본당에서 행해지는

코로나19 감염 예방 조치로 인해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기도 하다.

 

이와 관련, 어느 수녀의 제언이 SNS를 통해 알려져 화제다. 신자들이 미사에 참례하며

마음속으로 지켜야 사항들이 적혀 있어 지면으로 소개한다.

 

 


코로나19로 변화된 미사 전 준비

 

 

1. 체온을 측정하면서 신체의 온도 뿐 아니라 내 영혼의 온도도 측정 해봅니다.

 

2. 명단에 이름과 소속을 적으면서 내가 누구인지를 다시 한 번 생각합니다.

 

3. 손을 닦으면서 지성소에 나아가기 합당치 않으나 성령의 은혜로 깨끗하게 해주시길 기도합니다.

 

4. 마스크 착용을 하면서 얼마나 불필요한 말을 많이 했었는지 기억해봅니다.

 

5. 정해진 자리에 앉으면서, 내 삶에도 정해진 자리에 있었는지 돌아봅니다.

 

6. 거리두기에 유의하며 앉으면서 타인과의 관계에서 적절한 거리였 는지 성찰해봅니다.

 

7. 여러 사정으로 미사를 봉헌할 수 없는 많은 신자 분들을 기억하며 미사에 임합니다.



by 가톨릭신문 2020-04-2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광고성 개인 홍보글 게시를 금하며 게시된 글은 임의 삭제합니다. (내용무) 관리자 2016.07.21 158
공지 홈페이지 관리는 이렇게,,, 관리자 2014.05.12 2908
공지 가입 후 닉네임을 세례명으로 수정요망 관리자 2014.05.06 2953
공지 글 올리는 방법 1 관리자 2014.04.15 3375
541 +.사람의 아들도 사흘 밤낮을 땅속에 있을 것이다(마르 12,40). new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6.06 0
540 +.많은 군중이 예수님의 말씀을 기쁘게 들었다(마르 12,3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6.04 0
539 교황, 로마교구 사제단에 “여러분은 폭풍우 속에서도 양들을 버리지 않았습니다” 고영춘돈보스코 2020.06.04 2
538 +.그분께서는 죽은 이들의 하느님이 아니라 산 이들의 하느님이시다(마르 12,2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6.04 0
537 +.'이웃을 자기 자신처럼 사랑하는것'(마르 12,3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6.03 3
536 +." ~ ~ 하느님의 것은 하느님께 돌려 드려라".(마르 12,1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6.02 7
535 +."다 이루어졌다". 이어서 고개를 숙이시며 숨을 거두셨다(요한 19,3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6.01 2
534 +.이렇게 이르시고 나서 그들에게 숨을 불어 넣으며 말씀하셨다. 성령을 받아라(요한 20,22).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31 4
533 +.그것이 너와 무슨 상관이 있느냐? 너는 나를 따라라 하고 말씀하셨다(요한 21,22). 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30 10
532 +.누구든지 나를 섬기려면 나를 따라야 한다(요한 12,26).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29 6
531 +.아버지께서 저를 사랑하신 그 사랑이 그들안에 있고 저도 그들안에 있게 하려는 것입니다(요한 17,26).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28 3
530 +.이들을 진리로 거룩하게 해 주십시오. 아버지의 말씀이 진리입니다(요한 17,1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27 3
529 +.너희가 내 안에서 평화를 얻게 하려는 것이다(요한 16,3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25 6
528 +.보라,내가 세상 끝날까지 언제나 너희와 함께 있겠다(마태 28,2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23 10
527 +.내가 떠나지 않으면 보호자께서 너희에게 오지 않으신다(요한 16,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19 10
» 미사 전 마음가짐 이러면 어떨까요. 고영춘돈보스코 2020.05.18 9
525 +.내 계명을 받아 지키는 이야 말로 나를 사랑하는 사람이다(요한 14,2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16 10
524 어머니~~성모님~ 송미란세레나 2020.05.11 19
523 +.믿지 못하겠거든 이 일들을 보아서라도 믿어라(요한 14,1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09 9
522 +.나는 문이다. 누구든지 나를 통하여 들어오면 구원을 받고, 또 나를 드나들며 풀밭을 찾아 얻을 것이다(요한 10,1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05.02 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