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두려워하지 마라. 너희는 수많은 참새보다 더 귀하다(루카 12,7)./2020-10-16/변혜영.

식탁에 놓은 음식들을 보면서,김이 있어서 참 좋았는데, 식사중에 보니까,김이 좀 남아 있길래 다시금 남은 김을 가지고 와서 먹었는데,나는 김이 참 맛있고 좋다^^*.

 

흰쌀밥도 맛있고, 최근엔 잡곡도 먹는데,나는 둘다 맛있다.

 

볶음 멸치를 하얗게 해도 좋고,빨갛게 해도 좋다.

 

주방에서 근무 하시는 분과 담당 수녀님의 노고로 맛있는 식사를 할수 있음이 고맙고,이들의 마음안에서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 주시는 성령님께 감사와 찬미와 영광과 흠숭을 올립니다. 아 멘, 알렐루야~~~~~~~~~*^^*.........!!!!!!!!!!!!!

 

주님께서 우리들의 머리카락까지도 다 세어 두셨고,

수많은 참새보다 더 귀하다 하시니,

우리들은

매우,

최고최고로 행운아, 들이다.*^*^.

 

나는 최근에 약을 복용할 때 마시는 물의 방식을 좀 바꾸고 있다.

지금 하고 있는 방식은 2~3일 되었는데,

아침에 기상하면, 바로 500ml를 마시고,

아침 식후 약을 먹으면서 500ml를 마시며,

점심후에 500ml마시고,

저녁후에 500ml 마시므로.

하루에 2ml를 마시게 된다.

 

그냥 물만 먹으면 처음엔 마시는 것이 쉽지 않으나,

하루의 각자의 일정안에서,

물이 잘 들어가는 시간이 있고,

그 시간을 찾으면,

편안하게 물을 마실수 있게 된다.

 

나는,

저녁에 7,아침에 6알의 약을 복용하는데,

무슨 약이 이렇게도 많은가 하는 마음이 최근에 들었는데,

주치의를 믿고 따라 갈 수밖에 없는 환자의 마음은

그렇게 흥겹거나,

즐겁지는 않은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야할 길에서 이탈할 수는 없는 노릇이고,

주치의 안에서 성령님께서,

움직이고 계심을 믿고,

함께 길을 잘 가야 하는 것이,

나의 환자의 입장이고, 의사의 입장은 자신의 환자를 잘 도와 주는 역할이라고 생각되어 진다.

 

나는 선생님께서 무엇인가 변화가 있으면,

이야기해 달라고 했는데,

지난달부터,

고해성사 하듯이

종이게 적어서 가서,순서대로 읽어 드리면서 진료를 받았고,

이달에도 메모를 해 두었고,

다음주 화요일에 병원에 가면,

주치의와 진료실에서 만나면 한달간의 나의 삶을 짧게 나누고,

다음 환자 있으니, 얼른 나와야 한다.

 

바리사이들의 누룩 곧 위선을 조심하여라”(루카복음 12,1).

 

나는 이 말씀에서, 위선이 마음에 걸린다.

나는 어떤 위선으로 삶을 살고 있는가???????????????????~~~~~~~~~~.........

 

일생이 돌아보면, 위선이다.

그때 그때마다, 선을 추구하며 선택 했어야 하는데,

그렇게 하지 못하고,

나의 평화와 안위만을 생각하면서,

나만을 위하여,

길을 달려 왔다. 매우 이기적인 일생이었다.

 

삼위일체이신 하느님 아버지 아빠,

저희들의 위선과 교만,방탕,모든 잘못된것들을,

성자께서 십자가상에서 다 지고 가셨고,

우리들에게는 좋은 것만을 주시니,

오늘도 시원한 마음과,활짝핀 꽃같은 하루를 선물하여 주시니,

감사와 찬미와 흠숭과 영광과 찬양과 찬송을 올립니다.아멘,알렐루야~~~~~*^^*.SAM_7960.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광고성 개인 홍보글 게시를 금하며 게시된 글은 임의 삭제합니다. (내용무) 관리자 2016.07.21 357
공지 홈페이지 관리는 이렇게,,, 관리자 2014.05.12 3148
공지 가입 후 닉네임을 세례명으로 수정요망 관리자 2014.05.06 3168
공지 글 올리는 방법 1 관리자 2014.04.15 3651
614 +.'네 이웃을 너 자신처럼 사랑해야 한다'(마태 22,3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5 2
613 +.너희도 회개 하지 않으면 모두 그렇게 멸망할 것이다(루카 13,5).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4 3
612 +."너희는 왜 올바른 일을 스스로 판단하지 못하느냐?"(루카 12,5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3 5
611 +."나는 세상에 불을 지르러 왔다"(루카 12,4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2 3
610 +.너희도 준비하고 있어라(루카 12,4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1 4
609 +.행복하여라, 주인이 와서 볼때 깨어 있는 종들!(루카 12,3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0 4
608 +.모든 탐욕을 경계 하여라(루카 12,15).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19 3
607 +.내가 너희에게 명령한 모든 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여라(마태 28,2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18 5
606 +.사람의 아들을 거슬러 말하는 자는 모두 용서받을 것이다(루카 12,1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17 3
» +.두려워하지 마라. 너희는 수많은 참새보다 더 귀하다(루카 12,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16 11
604 +.그러니 세상 창조 이래 쏟아진 모든 예언자의 피에 대한 책임을 이 세대가 져야 할 것이다(루카 11,5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15 6
603 +.속에 담긴 것으로 자선을 베풀어라. 그러면 모든 것이 깨끗해질 것이다(루카 11,4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13 3
602 +."그러나 보라,요나 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루카 11,32).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12 6
601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지키는 이들이 오히려 행복하다"(루카 11,28).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10 8
600 +."나와 함께 모아들이지 않는 자는 흩어 버리는 자다"(루카 11,2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09 6
599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서야 ~~ 성령을 ~~ 잘 주시겠느냐?"(루카 11,1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08 5
598 +.하느님께는 불가능한 일이 없다(루카 1,3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07 8
597 +.마리아는 좋은 몫을 선택하였다(루카 10,42).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06 13
596 +."가서 너도 그렇게 하여라"(루카 10,3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05 6
595 +.이는 주님께서 이루신 일, 우리 눈에 놀랍기만 하네(마태 21,42).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04 1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