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회개하는 죄인 한 사람 때문에 하느님의 천사들이 기뻐한다(루카 15,10)./2020-11-05/변혜영.

아침 설거지를 하면서 주방을 보니,절여진 배추가 와 있었고, 곧 김장을 할 것 같다. 내 방 창문으로 금정산 위의 하늘을 보니, 파아란 하늘과 하얀 구름과 하얀 달이 보였다.

달님을 보니, 참으로 반가웠고, 기분이 좋았다*^^*.

 

대림과 성탄,

축하 카드를 봉사자들과 지인들 것을 다 적었고,

1126일경에, 발송할 예정이다.

 

주님께서 인도해 주시면,

이곳 공동체의 수녀님들께도 한통씩 적어서 선물 할수도 있고,

그것은 어떻게 이끌어 주실지 잘 모르겠다.~~~~~~!!!!!!!!!!!............

 

지금 막 뭔가를 적어야 하는데, 순간 잊어 버렸다.

딴 생각을 한 것도 아닌데,

문장이 이어지지 않고 있다.

이런 날도 필요 한가 싶다.

 

늘상 스르르럭,

이렇게 물 흐르듯이 금방 뚝딱 되는 날도 있고,

오늘처럼 막힌다기 보다는, 조금 더디 하는 날도 있는 것 같다.

 

죄인임을 인정하고,

용서를 하느님께 청하는 것은 참으로 아름다운 일이다.*^^*.

 

자신을 잘 살펴서 이곳 저곳 요곳~~~~~~~~~~~~~

,

반성하면서,내면과 겉면을 보면서 살면,

마음 불편할 것이 없다.

그리고,

자신에게 훈계를 하던지,자신을 무시 하더라도,

그런 것들이,

마음 불쾌하지 않고,

오히려 나를 낮추라는 주님의 신호이구나 하면서,

더 겸손의 길을 이탈하지 않고 갈수 있어서 고맙고 그렇다.^^*.

회개란?

주님의 길과 다른 길을 가다가,

,

주님의 길로 발길을 돌리며, 온 몸과 온 마음과 온 정신을 삼위일체이신 하느님께로 집중하고 따라 가는 삶을 말할수 있겠다.

 

우리들은 주님이 아닌 길을 갈 수 없다.

훈계와 훈련 때문에

주님께서 특별히 허락 하시어,

이런 경험이 필요한 사람들은 그 길을 가겠지만,

일정 시기가 지나면,

하느님의 길로 다시금 돌아 오도록 인도 하여 주신다.

 

어쩌면,

달콤한 사탕이나,

진꿀 보다도,

하느님의 그 사랑의 맛은

인간의 어떤 언어로도 표현하기 쉽지 않다.

 

곧 대림이고,

대림은 새해 이다.

그리고,

성탄이 있는데,

모든 한사람 한사람들이 지금껏 일생을 살아 왔고,

오늘도 살고 있는데,

사람들을 생각하고,모든 물질과 비물질들의 하느님 창조 작품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훈훈하고,

감사드릴 뿐이다.*^^*.

 

되찾은 양, 되찾은 은전,모두 기쁘고 즐겁고,흥겨운 일이다.

 

삼위일체이신 하느님!.

아빠!

당신의 모든 창조 작품들,걸작품들을 보고, 듣고, 느끼고,만나면서,

주님을 경배드리고,

찬미 찬양하게 하심,

저희들의 온 구성 요소들을 통하여, 흠숭드립니다. *^^*.아 멘,알렐루야^^*.....SAM_7983.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광고성 개인 홍보글 게시를 금하며 게시된 글은 임의 삭제합니다. (내용무) 관리자 2016.07.21 708
공지 홈페이지 관리는 이렇게,,, 관리자 2014.05.12 3497
공지 가입 후 닉네임을 세례명으로 수정요망 관리자 2014.05.06 3577
공지 글 올리는 방법 1 관리자 2014.04.15 4065
628 +.너희는 하느님과 재물을 함께 섬길 수 없다(루카 16,1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7 30
627 +.그가 영리하게 대처하였기 때문이다(루카 16,8).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6 46
» +.회개하는 죄인 한 사람 때문에 하느님의 천사들이 기뻐한다(루카 15,1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5 26
625 +.심지어 자기 목숨까지 미워하지 않으면, 내 제자가 될 수 없다(루카 14,26).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4 29
624 +.내 집이 가득 차게 하여라(루카 14,2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3 25
623 교황 “우리가 기도할 때마다 예수님은 우리와 함께 기도하시고, 또 우리를 위해 기도하십니다” file 고영춘돈보스코 2020.11.02 27
622 +.나의 아버지께서는 모든 것을 나에게 넘겨주셨다(마태 11,2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2 35
621 +.기뻐하고 즐거워 하여라(마태 5,12).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1 34
620 +.초대를 받거든 끝자리에 가서 앉아라(루카 14,1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31 40
619 +."안식일에 병을 고쳐 주는 것이 합당하냐,합당하지 않으냐?"( 루카 14,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30 32
618 +.예언자는 예루살렘이 아닌 다른 곳에서 죽을 수 없기 때문이다(루카 13,3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9 31
617 +.그분에게서 힘이 나와 모든 사람을 고쳐 주었기 때문이다(루카 6,1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8 28
616 +.나무가 되어 하늘의 새들이 그 가지에 깃들었다(루카 13,1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7 21
615 +.마침 그곳에 열여덟해 동안이나 병마와 시달리는 여자가 있었다(루카 13,1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6 23
614 +.'네 이웃을 너 자신처럼 사랑해야 한다'(마태 22,3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5 29
613 +.너희도 회개 하지 않으면 모두 그렇게 멸망할 것이다(루카 13,5).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4 28
612 +."너희는 왜 올바른 일을 스스로 판단하지 못하느냐?"(루카 12,5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3 30
611 +."나는 세상에 불을 지르러 왔다"(루카 12,4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2 29
610 +.너희도 준비하고 있어라(루카 12,4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1 27
609 +.행복하여라, 주인이 와서 볼때 깨어 있는 종들!(루카 12,3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0 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