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모든 사람에게 하는 말이다. 깨어 있어라“(마르 13,37)./2020-11-29/변혜영.

내가 알고 있는 젊은이가 재판과 어떤 일들에서 자신의 무죄를 밝히지 못하고 있는데, 나는 어떻게 해야 하나 싶다. 입장 바꿔 생각하니,어제 잘 때 청년의 마음이 매우 괴롭겠다는 것이 느껴졌고, 나의 마음도 편하지 않게 잤다.

 

무죄!

유죄!

 

두 개의 갈림길에서 자신의 죄 없음을 어떻게 증명해야 할까?

온전히 포위된 상태에서,

삶을 포기하고자 하는 그,

마음,

 

오늘 이사야서 6316절에서 =>주님,당신만이 저희 아버지시고 예로부터 당신 이름은 우리의 구원자이십니다 라고 고백한다. 아버지 = 구원자!!!~~~~*^^*.....

 

그리고 오늘 제 2독서에서,

1코린토서 19=> ”하느님은 성실하신 분이십니다.“

라고 말씀을 하시는데,

우리는 모두 하느님의 자녀들이니,

우리들도 성실하게 살아야 하는 것이 정답입니다*^^*........

 

대림 제1주일이고,

나는 공동체에 새해(대림),성탄 축하 카드를 적었고, 친구 수녀님이 보내온 맛있는 것들을 포장을 하여, 공동체에 함께 나누었다.

몇해 전에도 두세번 이렇게 했었는데,

오랜만에

, 이렇게 기쁨을 나누게 되어,

하느님께 감사드린다. 아멘, 알렐루야~~~~~~~~~~!!!!!!!!!!!!!!!..............*^^*.

 

최근엔,

성경 읽기를 그동안은 엄청 열심히 읽었었는데,

지금은 그 전처럼 그렇게 열심히 읽지는 않고 있다.

그러니까,

성경 말씀을 읽는 것이,

나의 의지나,

지력으로 그렇게 된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모든 것들이,

하느님께서 인도해 주심이며,

나도 타인들도,

그렇다.

 

어제는 이시간에 샤워를 했었는데,

최근에는 이시간에 계속 글을 썼었는데,

어제는

낮시간에 글을 적었는데,

그것도 나쁘지 않았고,

괜찮았다.~~~~~~~~~~~~~~~*^^*.......

 

지인들에게도 축하 카드를 보냈다.

아마도,

다음주 월요일경에 모두들 기쁨의 카드를 받게 될 것이다.

나는 이렇게 할수 있도록,

인도해 주신,

우리 주님께 감사를 드린다.아멘,알렐루야~~~~~~~~!!!!!!!!!!!!!.........*^^*.

 

주님께서 나에게 훈련 하시는 것은,

정해진 규칙에 정확하게,

움직이게 하신다.

그때 그때,

시간에 있어야 할 곳에 있게 하시며,

해야 할 것들도,

할수 있게 이끌어 주시는데,

이 이끄심이 공동체의 유익이 되게 하시기에,

나는

우리 주님께 더욱더 감사와 찬미와 영광을 드리며,

감사 기도를 드릴 수 밖에 없다.

 

전례력으로(교회 달력),오늘이 새해 첫날이다. 한해를 잘 시작하여,”나해를 기쁨과 즐거움의 건강한 해로 보낼수 있으면 모두들 행복할 것이다.

 

삼위일체이신 아빠 하느님~~!!*^^*..

새해를 주심,

서로에게 사랑과 격려와 따뜻함을 전하게 하심,감사드립니다.아멘,알렐루야~~!!*^^*.SAM_8323.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광고성 개인 홍보글 게시를 금하며 게시된 글은 임의 삭제합니다. (내용무) 관리자 2016.07.21 631
공지 홈페이지 관리는 이렇게,,, 관리자 2014.05.12 3413
공지 가입 후 닉네임을 세례명으로 수정요망 관리자 2014.05.06 3471
공지 글 올리는 방법 1 관리자 2014.04.15 3961
659 +.우리도 반드시 살아날 것이다(집회 48,1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2.12 16
658 +.지혜가 이룬 일로 드러났다(마태 11,1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2.11 18
657 +."내가 너를 도와주리라"(이사 41,1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2.10 20
656 +.정녕 내 멍에는 편하고 내 짐은 가볍다(마태 11,3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2.09 17
655 +.그리고 이 인사말이 무슨 뜻인가 하고 곰곰이 생각하였다(루카 1,2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2.08 20
654 +.~ ~ 죄를 용서하는 권한을 자기고 있음을 ~ ~ 알게 해 주겠다(루카 5,24).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2.07 11
653 +.그분께서는 너희에게 성령으로 세례를 주실 것이다(마르 1,8).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2.06 15
652 +.앓는 이들을 고쳐 주고 죽은 이들을 일으켜 주어라(마태 10,8).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2.05 18
651 +."너희가 믿는 대로 되어라"(마태 9,2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2.04 21
650 +.주 하느님은 영원한 반석이시다(이사 26,4).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2.03 24
649 +.이분이야 말로 우리가 희망을 걸었던 주님이시다(이사 25,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2.02 16
648 +.아버지! 아버지의 선하신 뜻이 이렇게 이루어졌습니다(루카 10,2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2.01 18
647 +.곧 마음으로 믿어 의로움을 얻고, 입으로 고백하여 구원을 얻습니다(로마 10,1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30 16
» +."모든 사람에게 하는 말이다. 깨어 있어라."(마르 13,3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29 15
645 좀 아쉽다는 말씀 드립니다. 1 댄아부지 2020.11.28 22
644 +."늘 깨어 기도하여라"(루카 21,36).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28 13
643 +.하느님의 나라가 가까이 온 줄 알아라(루카 21,3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27 16
642 +.'구름을 타고 오는 것을'사람들이 볼 것이다(루카 21,2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26 14
641 +.정녕 주님 홀로 거룩하십니다(묵시 15,4).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25 18
640 +.그 날카로운 낫을 대어 땅의 포도나무에서 포도송이들을 거두어 들이 십시오(묵시 14,18).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24 1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