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그러면 그들도 단식할 것이다(마태 9,15)./2021-02-19/변혜영.

오늘 아침에 눈을 뜨면서 입에서 이런 단어가 나왔다.

쑥부쟁이~~~~~~~~~~~~!!!!!!!!!!!!.............

듣도 보도 못한 단어가 나오길래, 얼른 종이에 글자를 적어 두었고,지금 뜻을 살펴보니,

=> 그리움, 국화과에 속한 여러해살이풀.

왠지 정감있고, 시골스러운 이 단어가 참으로 예쁘게 느껴진다.

 

사순절동안은,

금요일 아침은 단식이다.

함께 십자가의 길 기도를 드렸고,

나는 아침약을 먹어야 해서,

차를 한잔 마셨다.

 

재의 수요일부터 시작된 사순절 기간이 그동안의 사순절 기간과는 좀 다르게 느껴지고,옛날에는 사순절 하면 무겁고,칙칙하고,부담스럽고,내가 뭔가 큰 회개를 해야 할 것 같고,어떤 결과물이 있어야 한다는 그런 것이 있었는데,

이번 사순절은 그렇지가 않다. 물론, 전혀 없지는 않으나,

그래도,

왠지 다른 것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외부적이고, 보여 주어야 하고, 하는 이런 것이 없어진 것이다.

 

고유한 나의 있는 모습 그대로 사순절이 되는데, 못난 모습도,잘 난 모습도,나의 그대로를 가지고 주님 뒤를 따라야 하는 것이 사순절 동안의 나의 변화를 위한 시도가 됨을.............!!!

 

오늘 복음에서 단식에 대하여 나오는데, 신랑을 빼앗기면 주님의 제자들도 단식을 할 것이라고 하신다.

그리고,오늘 이사야 예언서 586절에서 => 억압받는 이들을 자유롭게 내보내고 모든 멍에를 부수어 버리는 것이다.

이것이 참된 단식이라고 예언자가 말하고 있다.

 

그러니까,

단식한다는 표를 내면서 열심한 척 하기 보다는,

사랑을 실천하는 참된 단식을 하라고 말씀하시는 것이며,

이것은 비단 사순절 뿐만 아니고,

우리들이 살아 가는 매일의 삶안에서

이루어 져야 할 소명이다.....................!!!!!!!!!!!!!*^^*...

 

이번 겨울들어서, 오늘이 최고로 기온이 뚝 떨어진 추운 날이다. 사무실에 온도계가 있는데,지금 사무실 온도가 7도 였고, 차 한잔 마시면서 난로를 켰는데도, 주변 공기가 차가워서 얼른 차를 마시고 사무실에서 나왔다............*^^*!!!

 

참된 단식으로,

모든 이들이 사랑이 되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사랑이라는 단어는 모든 것을 포함하며, 포괄적이면서도 작은 협소한 부분까지 아우르는 어떤 뭔가가 있는데, 이 단어보다 더 아름다운 단어는 없다.............!!!!!!!!!!~~~~~~~~~~~*^^*

 

어제 성경 완독 20번째 였다. 성경에 맛들이게 해 주신 주님께 감사를 드리며, 많은 이들이 매일 성경을 읽기를 독려한다..*^^*..

 

삼위일체이신 엄마 아빠 하느님!!! 모든 이들이 성경 말씀으로 길,진리,생명을 얻게 인도하여 주심,감사드립니다.아멘,알렐루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광고성 개인 홍보글 게시를 금하며 게시된 글은 임의 삭제합니다. (내용무) 관리자 2016.07.21 704
공지 홈페이지 관리는 이렇게,,, 관리자 2014.05.12 3490
공지 가입 후 닉네임을 세례명으로 수정요망 관리자 2014.05.06 3572
공지 글 올리는 방법 1 관리자 2014.04.15 4060
724 +.너를 고소한 자와 함께 법정으로 가는 도중에 얼른 타협하여라(마태 5,25). 임마꿀라따수녀 2021.02.26 1
723 +.남이 너희에게 해 주기를 바라는 그대로 너희도 남에게 해 주어라(마태 7,12). 임마꿀라따수녀 2021.02.25 3
722 +.그러나 보라, 요나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루카 11,32). 임마꿀라따수녀 2021.02.24 6
721 +.너희 아버지께서는 너희가 청하기도 전에 무엇이 필요한지 알고 계신다(마태 6,8). 임마꿀라따수녀 2021.02.23 4
720 +.또 나는 너에게 하늘 나라의 열쇠를 주겠다(마태 16,19). 임마꿀라따수녀 2021.02.22 2
719 +."때가 차서 하느님의 나라가 가까이 왔다. 회개하고 복음을 믿어라"(마르 1,15). 임마꿀라따수녀 2021.02.21 5
718 +."나를 따라라" ~ ~ 일어나 그분을 따랐다(루카 5,28). 임마꿀라따수녀 2021.02.20 7
» +.그러면 그들도 단식할 것이다(마태 9,15). 임마꿀라따수녀 2021.02.19 16
716 +.자신을 잃거나 해치게 되면 무슨 소용이 있느냐?(루카 9,25). 임마꿀라따수녀 2021.02.18 12
715 +.숨어 계신 내 아버지께 기도하여라(마태 6,6). 임마꿀라따수녀 2021.02.17 11
714 +."너희는 아직도 깨닫지 못하느냐?"(마르 8,21). 임마꿀라따수녀 2021.02.16 9
713 +.주님께서는 카인에게 표를 찍어 주셔서(창세 4,15). 임마꿀라따수녀 2021.02.15 10
712 +."내가 하고자 하니 깨끗하게 되어라"(마르 1,41). 임마꿀라따수녀 2021.02.14 17
711 +.그리고 남은 조각을 모았더니 일곱 바구니나 되었다(마르 8,8). 임마꿀라따수녀 2021.02.13 16
710 +.내가 그들에게 복을 내리겠다(민수 6,27). 임마꿀라따수녀 2021.02.12 14
709 +.강아지들도 자식들이 떨어뜨린 부스러기는 먹습니다(마르 7,28). 임마꿀라따수녀 2021.02.11 15
708 +."사람에게서 나오는 것, 그것이 사람을 더럽힌다"(마르 7,20). 임마꿀라따수녀 2021.02.10 11
707 +.곧 씻지 않은 손으로 음식을 먹는 것을 보았다(마르 7,2). 임마꿀라따수녀 2021.02.09 13
706 +.과연 그것에 손을 댄 사람마다 구원을 받았다(마르 6,56). 임마꿀라따수녀 2021.02.07 16
705 +.그곳에도 내가 복음을 선포해야 한다(마르 1,38). 임마꿀라따수녀 2021.02.07 1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