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9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마리아의 잉태>

 

              나자렛의 시골처녀 마리아는,


              어느 날 갑작스런 천사의 방문을 받게 된다.


              천사는 주님께서 너와 함께 계시다.” 라는 말과 함께


             “동정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다.” 라고 말한다.


              ‘아들을 낳을 것이다라는 말에 앞서,

 

              ‘주님께서 나와 함께 계시다


              라는 인사말이 무슨 뜻일까 마리아는 곰곰이 생각한다.


              이를 복음적 관점에서 관상적 시각 이라고 표현한다.


               관상적 시각 이란,


              인간을 창조하신 생명의 하느님에 대한


              신앙에서 생겨나는 것으로,


              모든 인간 안에 살아 계시는 하느님의 모습을


              발견하는 영적 시각이다.


              마리아가 동정녀가 아이를 낳을 것이라는


              천사의 말을 주저 없이 받아들일 수 있었던 것은


               관상적 시각 안에서,


              하느님이 인간을 통해 이루어 가시는 계획을 바라보았기 때문이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내가 결정을 내려야 할 숙제들을 하느님께 받게 된다.


              주님은 우리가 처한 상황에서 나의 결정을 기다리신다.


              이럴 때 우리는 감각적 시각이 아닌


              관상적 시각으로 상황을 받아 들여야 한다.


              마리아가 관상적 시각으로  천사의 소식을 바라보고 받아 들였기에,


              예수님을 잉태 할 수 있었던 것이다.


              감각적 시각은 주님의 뜻이 아닌, 다른 곳에 내 시각이 가 있게 한다.


              우리 레지오 단원은 성모님 군대의 한 사람으로,


              성모님이 지니셨던 관상적 시각으로 매사를 바라보고 받아들여야 한다.


              그럴 때 우리 레지오 단원은


              ‘예 주님 지금 말씀이 저를 통해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라는


               응답을 하느님께 올릴 수 있을 것이다.


               성탄은...  한 시골 처녀 마리아의 관상적 시각이 거둔


               결실임을 잊지 맙시다.


                                                  AgDxO8J8h6e.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글 올리는 방법 1 관리자 2014.04.15 1047
136 [교황님과 함께하는 아침미사] “참 예언자는 항상 희망을 안겨주는 사람” 고영춘돈보스코 2018.04.19 77
135 행복한 삶 1 사랑아 2016.07.16 153
134 1분 묵상 고영춘돈보스코 2016.06.13 140
133 훈화 올리는것 생략함 1 수녀원 2016.01.23 484
132 1월 둘째주 훈화. 3등짜리 하느님 file 수녀원 2016.01.03 732
131 1월 첫째주 훈화 마니피캇 file 수녀원 2016.01.03 731
130 12월 다섯째주 훈화. 두개의 주머니 file 수녀원 2015.12.31 503
» 12월 넷째주 훈화. 마리아의 잉태 file 수녀원 2015.12.22 692
128 12월 셋째주 훈화. 천사의 외출 file 수녀원 2015.12.16 541
127 12월 둘째주훈화. 나의 마니또 file 수녀원 2015.12.09 706
126 12월 첫째주 훈화. '4개의 초' file 수녀원 2015.11.30 688
125 11월 넷째주 훈화 '마귀들의 회의' 2 file 수녀원 2015.11.25 788
124 11월 셋째주훈화 '다 제탓입니더' file 수녀원 2015.11.17 540
123 11월 둘째주 훈화. 출석을 하셔야죠! file 수녀원 2015.11.10 594
122 11월 첫째주 훈화. 소금 file 수녀원 2015.11.03 573
121 10월 4째주간 훈화. 생명있는 신앙 2 수녀원 2015.10.27 615
120 10월 세째 주간 훈화- 우리의 아름다움 1 수녀원 2015.10.20 483
119 10월 둘째 주간 훈화- 멀리가는 향기 1 수녀원 2015.10.11 674
118 10월 첫째 주간 훈화 - 더불어 사는 삶 1 수녀원 2015.10.04 445
117 9월 마지막 주간 훈화 - 아름다운 용서 수녀원 2015.09.29 5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