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그는 주님 저는 믿습니다 하며 예수님께 경배하였다(요한9,38)./2020-03-20/변혜영.

최근엔 외출을 자제 하라고 하시어,생각해 보고 꼭 지금 해야 하는 것이 아닌 것은 다음으로 미루고 있고,그래도 오늘은 경리과에 부탁한 것이 원하는 바가 아니고 다른 것이 라서 직접 가서 환불하고,문구점에 가서 구입을 하고 돌아 왔는데, 갈때는 지하철을 타고 갔고,올때는 교대역에서부터 수녀원까지 걸어서 왔는데,따끈한 햇살이 맑은 하늘이 참 좋았다^^*.

 

컴퓨터 본체가 바뀌면서 SD카드 꽂는 자리가 없어져서 디카의 사진을 출력할수 없어서 그것을 오늘 사서 온 것이다.

 

교대역에서 삼성전자를 물어보니 친절하게 안내해 주신 분이 고마웠고, 그 매장의 여직원도 메모지에 내가 구입해야 할 것을 적어서 알려 줘서 고마웠다^^*. 그러면서 인터넷으로 구입해 보라는 조언을 하셨는데, 혹시나 하고 걸어 오다가 지성문구점에 가서 여직원께 물어보니,내가 찾는 것이 맞다고 하여 결제하고 와서 환불이 안된다고 하여 약간 걱정을 하면서 카드와 컴을 연결하니 사진이 짝 보이는데,기분이 웃음이 나왔다~~~*^^*.

 

나는 컴맹이었던 시절이 있었다!!!

 

소임상 필요하여 학원을 한두달 다닌 것 외에는,일을 직접하면서 어쩔수 없이 하다보니 알게 되어서 오늘까지 이르렀다. 요즘 같은 시대엔 인터넷과 친하지 않으면 왠지 좀 뒤처지는 듯한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나는 그냥 뒤처지면서 가는 것이 좋다~~~!!!*^^*.

 

오늘도 오면서 정말 오랜만에 걸어서 오는데,마음이 환하게 뻥 뚫리는 느낌이었고,매우 시원한 기분이었다. 교대역에 간 김에 사직동에서 일하시는 꽃쌤에게 연락을 하여 잠깐 얼굴 볼까 했는데,통화만 하고 다음에 다시 연락하여 보기로 했다.

 

동산의 창고안에,철로된 바퀴가 있는 장바구니가 있어서 사용해 볼까 하는데,너무 오래 된 것이고,낡아서 어쩔까 하면서 생각을 했는데,어느 한분은 새로 사라고 하고,그래도 그냥 그대로 두는 것도 좀 그렇고 하여,생각을 했는데,천을 사서 좀 어두운 색깔로 바느질은 좀 서툴러도 철을 천으로 다 감싸고 어찌 어찌 하면 새롭게 단장하여,개 사료나 간식,봉사자들 간식을 구입하러 갈 때 이용하면 좋겠다는 생각인데,아직도 결정은 하지 않았고,생각 중이다!!!

 

나는 일평생,성경에도 나오지만,모든 것은 때가 있는데,지금의 나의 때는 그동안과는 다른 마음의 넉넉함을 느끼는 때이다. 섭섭한 말이나,오해의 말을 들어도 이젠 그것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 그냥 제 자리에 서 있는 나무처럼 그렇고 그렇게 나의 자리에서 미소띤 표정으로 담담하게 그렇게 말이다.

 

참으로 많은 말들로 입을 움직였는데,대침묵은 아니어도 소침묵을 하면서,님께 봉헌을 하면서 나의 자리라고 느끼는 자리를 내어 드리고 잠잠히 하시는 것에 따라서 움직이는 뭐랄까,님의 모든 작품들의 결과물을 보면서 세상만사 그분께서 친히 하심을 본다!!!~~~*^^*.

 

에페소서 5장13절=> 밖으로 드러나는 것은 모두 빛으로 밝혀집니다.

 

태어날 때부터 눈이 멀었던 이가 치유를 받고,또한 우리들의 삶안에서 진정으로 밝게 빛이 되는 것들은 각자의 노력으로 된 것도 아니요,각자의 능력으로 된 것은 더더욱 아니며,진정한 은총의 결과라는 것이다.

 

사랑이신 님께서,서로 사랑하라고 하셨는데,살다보니 시간이 흐르고 보니,이 사랑도 단계가 있다는 것이다. 무조건 많이 주는 것 만이 사랑이 아니며,때로는 주지 않고 스스로 하도록 안보는 것처럼 하면서 잘 할수 있도록 지지해 주는 것,살짝만 한마디 하는 것,어떤때는 아프도록 따끔하게 말 하기도 해야하고,그냥 마냥 내버려 두어야 할때도 있고,이 모든 것에 대한 가르침의 방법은 성경안에 다 들어 있다!!!^^*.

 

신앙의 선조들,판관들,예언자들,왕들,사도들,지금까지도 함께 살고 있는 신앙인들과 여러 사람들을 통하여,사랑의 실천이 얼마나 필요한지를 중요한지를 실행해야 하는 것이 우리들 각자의 기쁨이다^^*.

 

3월25일이 첫서원을 했던 날이다!!!

그때 피정을 성령쇄신 피정으로 했고,강의와 면담,고해성사,첫서원~~~!!!.

첫서원을 너무 뜨겁게 하여 유기서약기간 내내 식지 않았고,정말 투신하면서 넘치는 힘으로 신명나게 살았는데,그 힘이 나의 힘이 아니었음을 이제야 말을 한다.

 

지나온 자락들이,하루 하루의 일초 일초들이,매우 감사하고 인내로이 나를 기다려 주시는 님께 늘 죄송하면서 감사드린다.

 

성경을 읽으면서 신앙 선조들의 믿음,실천,순종을 배우고 익히게 되고,대화와 간청,기다림과 기도를 하게끔 잠자는 마음을 깨워주시고,매일 매일 하루도 성경에서 떨어져 나가지 않게 해 주심이 참으로 감사하다. 사순제4주일과 주간도 어떤 감사의 기도를 드릴까 즐거운 놀이를 하면서 말씀의 열매를 맺기로 합시다^^*!!!~~~.SAM_7395.JPG


  • ?
    고영춘돈보스코 2020.03.20 21:52
    임마꿀라따 수녀님 반갑습니다.
    자주 자주 글 주심에 잘 읽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읽기만 했지 좋은 글에 댓글로도 인사를 못 드렸네요.
    죄송해요.
    ^.^
    항상 건강하시고 아프지 마세요.
    수녀님 아프시면 걱정이 많이되요.
    아~
    다윗 신부님 잘계시죠.
    코로나19가 풀리면 한번 뵈야 될 분들이 많네요.
    건강하시고 좋은 글 많이 올려주세요.
    지금 처럼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광고성 개인 홍보글 게시를 금하며 게시된 글은 임의 삭제합니다. (내용무) 관리자 2016.07.21 158
공지 홈페이지 관리는 이렇게,,, 관리자 2014.05.12 2908
공지 가입 후 닉네임을 세례명으로 수정요망 관리자 2014.05.06 2953
공지 글 올리는 방법 1 관리자 2014.04.15 3375
540 자비의 희년 기획 - 사목의 쇄신 고영춘돈보스코 2016.07.09 37
539 교황청-성인 시성식 - 2016. 10. 16 고영춘돈보스코 2016.10.18 89
538 교황님 강론---과달루페 성모님 축일 미사 거행(2016.12.12)|☞교황님의 강론/기도 고영춘돈보스코 2016.12.13 248
537 희망을 가집니다. 작은행복 2019.04.09 31
536 황금 궁전 pr. 성지 순례 - 후기 file 관리자 2014.11.21 833
535 홍보분과에 요청드립니다. 1 임상엽-파스칼 2014.05.09 956
534 홍보분과 일꾼 모집합니다 박영수토마스 2016.10.12 114
533 홈페이지 오픈을 축하해요 2014.04.20 807
532 홈페이지 오픈 추카추카~~~~~ 1 정경원레오 2014.04.15 805
531 홈페이지 바탕에 키다리 새 신부님 사진은 언제 올라 오나요? 1 임상엽파스칼바이론 2015.02.04 828
530 현실안에서^^*~~~ 임마꿀라따수녀 2018.05.28 22
529 향이 나는 성당 1 끄려 2015.01.29 768
528 행복한 삶 2 사랑 2016.01.14 720
527 행복한 삶 사랑아님 2017.09.28 33
526 행복한 삶 1 너는또다른나 2017.09.26 47
525 행복한 삶 1 너는또다른나 2015.05.14 765
524 한줄 성경쓰기에 관하여 여쭙니다. 4 임상엽파스칼바이론 2015.02.04 962
523 한줄 성경쓰기에 관하여 여쭙니다(1) 1 임상엽파스칼바이론 2015.02.11 775
522 한국천주교 주교회의 ...성체 모독과 훼손 사건에 깊은 우려를 표합니다 고영춘돈보스코 2018.07.12 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