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인간은 어떻게 글을 읽는가

 

우리는 지치지 않고 글자를 빨아들인다. 취미가 독서가 아니어도 상관 없다. 스마트폰 화면을 통해서 글을 읽고, 길거리 간판을 볼 때도 글을 자동으로 읽는다. 심지어 우리가 글을 읽고 싶지 않아도 글은 우리에게 읽.힌.다. 우리가 글을 읽는 일은 마치 그 작동원리를 생각하지도 할 필요도 없이 너무나 자연스럽게 숨쉬는 것 같은 일이다. 우리는 그 메커니즘에 관해 조금도 의심하지 않고 ‘그냥’ 자연스럽게 읽는다.

 

프랑스의 신경학자 스타니슬라스 드앤(Stanislas dehaene)의 [글 읽는 뇌] (학지사, 2017)는 우리가 어떻게 글을 읽을 수 있는지에 관해 탐구하는 책이다. 드앤은 우리가 눈을 통해 글을 읽는 행동에서 시작하여, 뇌에서 문자를 인식하고 그것을 발음하는 일, 그리고 그 문자의 의미와 연결시키는 법, 문자의 진화적 기원과 역사적 기원을 추적하고 아동의 문자 학습과 난독증까지 차근차근 설명한다. 그 중 내게 가장 흥미로웠던 내용 하나만 소개해본다.

 

인간은 어떻게 글을 읽을 수 있지?

먼저 읽기의 신경적 기초는 제법 간단하다. 뇌 영상 기술이 발전하였기 때문에 사람들이 글을 읽을 때 공통적으로 활성화되는 부위를 대략적으로 읽기에 관여하는 곳이라고 판단할 수 있다.

 

좌뇌의 후두측두부(left occipitotemporal region)에 위치한 이 곳은 추상화된 문자 기호를 판별하는 역할을 하는데, 드앤은 이를 ‘문자상자(letter box)’라고 부른다. 이 문자 상자는 놀랍도록 문자를 잘 기억해서, 서체나 크기의 차이를 모두 무시하고 핵심적 형태만 파악하여 음소와 의미를 담당하는 뉴런을 활성화시킨다.

 

만약 뇌졸중 등의 사고로 문자상자가 손상되거나 절개될 경우, ‘실독증’이라고 하는 읽기 장애가 생기는데 흥미로운 것은 숫자를 읽고 쓰는 작업은 전혀 손상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종이에 아무거나 쓴다고 다 같은 게 아니고, 우리 뇌는 숫자와 글자를 분명히 다르게 처리한다는 증거다.

 

안구가 글자를 인식해서 문자상자가 점화되면, 뇌는 빠르게 두 가지 경로로 지금 읽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파악한다. 숙달된 성인의 읽기 능력은 굉장히 빨라서 단어를 그 철자로서 병렬적으로 동시에 파악하여 한 번에 인지한다. 예컨대 ‘병렬적인’이라는 단어를 봤을 때 ‘병.렬.적.인.’으로 읽지 않고 동시에 네 글자를 처리하여 ‘병렬적인’이라는 통합된 단어로 처리한다는 것이다.


  1. No Image notice by 관리자 2016/07/21 by 관리자
    Views 702 

    광고성 개인 홍보글 게시를 금하며 게시된 글은 임의 삭제합니다. (내용무)

  2. No Image notice by 관리자 2014/05/12 by 관리자
    Views 3490 

    홈페이지 관리는 이렇게,,,

  3. No Image notice by 관리자 2014/05/06 by 관리자
    Views 3572 

    가입 후 닉네임을 세례명으로 수정요망

  4. 글 올리는 방법

  5. No Image 18Mar
    by 송미란세레나
    2020/03/18 by 송미란세레나
    Views 50 

    영성체의 목마름이여...

  6. +.그리하여 더 많은 사람이 그분의 말씀을 듣고 믿게 되었다(요한 4,41).

  7. No Image 13Mar
    by 카모마일
    2020/03/13 by 카모마일
    Views 54 

    건강을 위한 아침 수칙

  8. No Image 11Mar
    by 송미란세레나
    2020/03/11 by 송미란세레나
    Views 50 

    삼월의 바람속에...(이해인 수녀)

  9. No Image 10Mar
    by 이정민세레나
    2020/03/10 by 이정민세레나
    Views 69  Replies 1

    열린 성전 문

  10. +.엿새 뒤에 예수님께서 베드로와 야고보와 그의 동생 요한만 따로 데리고 높은 산에 오르셨다(마태17,1).

  11. No Image 29Feb
    by 고영춘돈보스코
    2020/02/29 by 고영춘돈보스코
    Views 82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2020년 사순 시기 담화

  12. No Image 29Feb
    by 박동승사도요한
    2020/02/29 by 박동승사도요한
    Views 62 

    프란치스코 교종 최신 강론말씀

  13. No Image 28Feb
    by 이정민세레나
    2020/02/28 by 이정민세레나
    Views 63 

    기도 중에.......

  14. +.주 너의 하느님께 경배하고 그분만을 섬겨라(마태 4,11).

  15. No Image 24Feb
    by 이정민세레나
    2020/02/24 by 이정민세레나
    Views 62 

    2월 23일 연중 제 7주일

  16. +.너희를 박해하는 자들을 위하여 기도하여라(마태 5,44)

  17. +.너희는 말할때에 '예'할 것은 '예'하고 '아니오'할 것은 '아니오'라고만 하여라(마태 5,37).

  18. +.그들이 너희의 착한 행실을 보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를 찬양하게 하여라(마태 5,16).

  19. +.아기는 ~ ~ 하느님의 총애를 받았다(마르2,40).

  20. +.너희도 ~ ~ 아들이 올 것이다(루카 12,40).

  21. +.바로 그분이 성령으로 세례를 주시는 분이시다(요한 1,33).

  22. +.의롭고 경건하게 살도록 해 줍니다(티토 2,12).

  23. +.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시다.'뜻이다(마태1,23).

  24. +.나에게 의심을 품지 않는 이는 행복하다(마태 1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37 Next
/ 37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