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손과 발을 보여 주셨다/2018-04-15/변혜영.

십년안의 걷는 장소가 조금은 변했다. 처음엔 성지곡수원지를 걸었고,중간엔 윤산을 걸었고,지금은 지하철아랫길을 걷고 있다. 날씬한 몸도 그렇지만,마음과 몸이 움직이고 나면 훨씬 생동감이 있고,활기가 있어서 걷는다.

 

걸으면 좋은게 있다. 첫째,복잡한 머릿속이 정리가 된다. 둘째,단순해 진다. 셋째,가벼워진다. 넷째,긍정적이고 밝아진다. 나열한 좋은 것은 나의 경우의 예를 바탕으로 쓴 것이다. 그러니까 과학적 근거를 제시하라고 하면 좀 곤란하다^^*

 

오늘은 주일(일요일)이라서 걷는데 사람들이 많았다. 쉬는날 오전에 운동을 열심히 하시는 이들이 이렇게 많은줄 오늘 처음 알았다. 쌩쌩 먼저 걸어 가시는 이들을 보면서 빨랑 잘 걸어야지 하는 자극이 되기도 했다.

 

대대적인 소임이동 공문을 보면서,얼굴이 빨갛게 상기되는 긴장감이 조금은 있었다. 그리고, 마음 한편으로는 참 고마웠다. 회원들의 소리를 참 많이 고심하셨구나 싶었다. 이것은 어디까지나 나의 주관적 견해이다.

 

저기 보이는 금정산은 지금 연두색깔의 잎들로 참 예쁘다. 올해는 언제쯤 저 금정산을 걸을수 있을까 하는 마음이다. 어지럼증 때문에 지금은 산에 가지 않고 있는데,여름철이 지나고 가을이 되면 금정산을 꼭, 걸어 보고 싶다. 되면 좋고,그렇지 않아도 좋고, 언젠가는 가면 되니까 말이다.

 

지금 커피를 마시고 있는데, 참 맛있다. 향기도 너무 좋고,그렇지만 정오 이후에는 잘 마시지 않는데,나의 경우엔 밤에 잠을 잘 자지 못하기 때문에 그렇다. 동래역근처에는 비둘기들이 참 많았다. 먹을 게 있는지는 몰라도 구구구하면서 열심히 부리로 바닥을 파고 있었다.

 

내일은 세월호 미사가 있다고 한다. 적극적인 분들은 미사에 가시는데, 소극적인 나의 경우엔 집에서 기도 하는 것으로 대신한다. 어떤 것이든지 행동으로 하시는 분들이 있다. 나는 외향적인 성격임에도 그런 부분에서는 소극적이라고 말하고 싶다.

 

각자의 역할이 있는 것 같다. 앞에서 하시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조용히 뒤에서 하시는 이들도 있으니 말이다. 어느것이 더 좋다 나쁘다라고 말하기는 어려울 듯 싶다. 고유한 달란트에 따라서 자유로이 선택하여 행하면 될 것 같다.

 

옛날에는 이분법적인 옳고 그름으로 많이 판단을 했었는데, 살다보니 개인의 고유성을 많이 생각하고 고려해야 한다는 그런 마음이 있다. 어쩜,나이를 먹으니 상처를 작게 받는다. 마음의 여유가 조금 생긴건가 싶다.

 

오늘 주일(일요일)도 날씨가 좋다. 기쁘고 재미나게 보내시고,한주간도 용감하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광고성 개인 홍보글 게시를 금하며 게시된 글은 임의 삭제합니다. (내용무) 관리자 2016.07.21 395
공지 홈페이지 관리는 이렇게,,, 관리자 2014.05.12 3193
공지 가입 후 닉네임을 세례명으로 수정요망 관리자 2014.05.06 3201
공지 글 올리는 방법 1 관리자 2014.04.15 3698
402 +.희망이라는 노래를 부르며 임마꿀라따수녀 2018.08.14 56
401 +.가깝고도 먼 금정산 임마꿀라따수녀 2018.08.13 41
400 +.변함없는 일상입니다. 임마꿀라따수녀 2018.08.11 44
399 +.벚꽃나무 잎들이 무성하게 임마꿀라따수녀 2018.08.10 82
398 +.백일홍 꽃이 피었습니다 임마꿀라따수녀 2018.08.09 29
397 +.간절한 기도와 따뜻한 마음 임마꿀라따수녀 2018.08.08 33
396 +.일년이라는 시간이 지나서 임마꿀라따수녀 2018.08.07 49
395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어요 임마꿀라따수녀 2018.08.05 32
394 +.아무것도 없지만 임마꿀라따수녀 2018.07.30 42
393 +.담장안에서 온 편지 임마꿀라따수녀 2018.07.24 91
392 +.매미소리도 드높이 1 임마꿀라따수녀 2018.07.23 36
391 +.생각의 창고 임마꿀라따수녀 2018.07.16 37
390 中國 어느 나이든 노인의 글 file 김이수/사도요한 2018.07.13 61
389 천주교 주교회의, 성체 훼손에 깊은 우려워마드 성체 훼손, "상식과 공동선에 어긋나면 비판 마땅" 고영춘돈보스코 2018.07.12 46
388 한국천주교 주교회의 ...성체 모독과 훼손 사건에 깊은 우려를 표합니다 고영춘돈보스코 2018.07.12 30
387 +.아름다운 동행 임마꿀라따수녀 2018.07.12 19
386 +.이 또한 지나가리 임마꿀라따수녀 2018.07.11 123
385 +.감사해야 한다 2 임마꿀라따수녀 2018.07.09 50
384 +.병동의 꽃은 임마꿀라따수녀 2018.07.05 21
383 +.하반기 동안 더욱더 임마꿀라따수녀 2018.07.01 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33 Next
/ 33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