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하루를 어떻게 재미나게/2018-04-17/변혜영.

하루가 시작되었고,이 하루를 어떻게 재미나게 보낼수 있을까가 저의 큰 숙제인데요. 이 글을 쓰기 전에 먼저 아픈 친구에게 가 보아야 겠습니다. 친구는 다행히 잘 쉬고 있었고 저는 조용히 나왔지요^^*

 

그저께부터 조금 평소보다 일찍 잠에서 일어 나게 되었는데요. 뭘하면서 시간을 보낼까 하다가 책을 읽기로 했고,그래서 잡은 책이 청소년심리입니다. 2학기에 수강할 과목인데,책을 읽어 두면 그것도 좋겠다 싶은 생각입니다.

 

새벽에 일어나면 잠깐, 음악을 짧게 듣고, 책을 읽고, 대충 메모지에 메모도 해 보고,씻고, 아침기도로 출발을 하면서 하루를 시작하게 됩니다. 일단은 5월말까지는 일을 않고 쉬니까, 되도록 걷는 것을 챙기고,신문도 읽고,시간 시간 기도를 하면 하루가 재미나게 지나갑니다.

 

지난번에 먹었던 밤식빵이 너무 맛있었는데, 자꾸만 그 밤식빵이 생각나는 것은 또 무슨 이유람, 목요일날 학우 한분이 찾아 오기로 했는데, 내일 낮에는 나가서 그 밤식빵을 꼭 사와야 겠다. 그래서, 목요일에 오시는 학우와 나누어 먹으면 재미날 것 같다.

 

다른 수도자들은 매우 성실히,바쁘게,훌륭히 사신다. 나는 어쩜 땡땡이다. 그러니까 나의 나눔 때문에 다른 분들게 피해가 가지 않길 바랄뿐이다*^^* 그래도 어제 저녁부터 어쩜 내일 저녁까지 아픈 친구의 일을 조금 돕고 있다.

 

오늘 걷기를 시작하면서 지하철 아랫길을 갈까,윤산을 갈까 하다가 윤산을 다녀왔다. 걷기를 하고 나면 너무 좋기 때문에 자꾸만 걷게 된다. 그러나, 한번 빠지게 되면 줄줄이 사탕처럼 또 하지 않게 되기도 한다.

 

이번에 있었던 소임이동의 대대적인 변화 때문에 곧, 정다운 친구와 좀 떨어져서 살아야 하지만 그래서,남은 시간동안 좀더 진하게 추억들을 만들어야 한다는 왠지 모를 그런 느낌이다. 근데 사실 추억을 무슨 추억을 만들지 하는 생각도 든다.

 

근 25년을 함께 하는 친구인데,싸움도 참 많이 했고,미워도 많이 했었고,근데 어느날부터는 가장 편한 사람으로 다가온 것은 사실이다. 미운정 고운정 다 들어서 그런가 싶다. 한양으로 친구가 가고 나면 멀리 하늘을 보면서 그리워 하게 될 것 같다.

 

오늘은 그동안 알았던 모든 지인들의 소식이 궁금한 것은 사실이다. 한분 한분 다들 자신의 자리에서 잘 지내고 있겠지 싶다. 또한,바쁜 중에도 글방에 들어와서 글을 읽고 가시는 소중한 이들의 섬세함에도 감사를 드리며,다들 잘 지내시길 기도하게 된다.

 

사랑하며, 용서하며,어떤 나쁜 유혹은 멀리하며,하루를 새콤달콤하게 살다보면 재미나고,즐겁고, 새록새록 생각하는 추억들이 쌓이게 되겠지 하는 마음이고,그래서, 이렇게 오늘도 나눔을 들어 주시는 너그러움에 축복의 기운을 보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광고성 개인 홍보글 게시를 금하며 게시된 글은 임의 삭제합니다. (내용무) 관리자 2016.07.21 395
공지 홈페이지 관리는 이렇게,,, 관리자 2014.05.12 3193
공지 가입 후 닉네임을 세례명으로 수정요망 관리자 2014.05.06 3201
공지 글 올리는 방법 1 관리자 2014.04.15 3698
402 +.희망이라는 노래를 부르며 임마꿀라따수녀 2018.08.14 56
401 +.가깝고도 먼 금정산 임마꿀라따수녀 2018.08.13 41
400 +.변함없는 일상입니다. 임마꿀라따수녀 2018.08.11 44
399 +.벚꽃나무 잎들이 무성하게 임마꿀라따수녀 2018.08.10 82
398 +.백일홍 꽃이 피었습니다 임마꿀라따수녀 2018.08.09 29
397 +.간절한 기도와 따뜻한 마음 임마꿀라따수녀 2018.08.08 33
396 +.일년이라는 시간이 지나서 임마꿀라따수녀 2018.08.07 49
395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어요 임마꿀라따수녀 2018.08.05 32
394 +.아무것도 없지만 임마꿀라따수녀 2018.07.30 42
393 +.담장안에서 온 편지 임마꿀라따수녀 2018.07.24 91
392 +.매미소리도 드높이 1 임마꿀라따수녀 2018.07.23 36
391 +.생각의 창고 임마꿀라따수녀 2018.07.16 37
390 中國 어느 나이든 노인의 글 file 김이수/사도요한 2018.07.13 61
389 천주교 주교회의, 성체 훼손에 깊은 우려워마드 성체 훼손, "상식과 공동선에 어긋나면 비판 마땅" 고영춘돈보스코 2018.07.12 46
388 한국천주교 주교회의 ...성체 모독과 훼손 사건에 깊은 우려를 표합니다 고영춘돈보스코 2018.07.12 30
387 +.아름다운 동행 임마꿀라따수녀 2018.07.12 19
386 +.이 또한 지나가리 임마꿀라따수녀 2018.07.11 123
385 +.감사해야 한다 2 임마꿀라따수녀 2018.07.09 50
384 +.병동의 꽃은 임마꿀라따수녀 2018.07.05 21
383 +.하반기 동안 더욱더 임마꿀라따수녀 2018.07.01 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33 Next
/ 33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