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5 13:40

+.병동의 꽃은

조회 수 3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병동의 꽃은/2018-07-05/변혜영

 

하루 하루의 시간표를 아무리 둘러봐도 딱히 색다른 새로운 것은 느껴지지 않습니다.  그중에도 있다면 퇴원과 입원입니다.  조금 있으면 한분이 퇴원을 하십니다.  삼인실에서 함께 지냈던 이가 다인실로 간다고 합니다.  그동안 삼인실에서 정이 들었는데, 약간 아쉽고 서운합니다만, 병실 사용료가 다르니 어쩔수 없습니다.

 

장마철이라서 습도가 높아서 바깥에 나갔더니, 후덥지근하고 더워서 금방 건물안으로 들어 오게 됩니다.  마땅히 시간을 보낼 방법이 딱히 떠오르지는 않습니다.  다른 한분은 모친이 방문을 오시어 정다운 만남의 모습입니다.

 

주로 책을 읽거나, 자면서 쉬는 것이 대부분의 병동생활입니다.  저는 이번에 성경을 한권 다 읽었습니다.  또 TV시청도 했었고, 신문 읽기와 컴퓨터 사용도 했었습니다.  간식도 챙겨서 먹었고, 사람들과 이야기도 했고, 즐겁게 보내고 있습니다.

 

안과밖의 기온차가 심하고, 여름철 장마기간이라서 낮에는 걷기를 하지 않고 저녁시간에 걷기를 합니다.  그것도 그동안 덥다는 이유로 게을리 했습니다.  어제는 저녁에 마음 잡고 걷기를 했는데, 어느분은 뛰면서 운동을 하기에, 참 보기 좋았고 경쾌했습니다.

 

이 시간 마시는 커피 한잔은 참 맛있고 좋습니다.  텔레비젼은 낮동안 내내 보는 이들이 바뀌면서 봅니다.  그 바뀌는 사람들안에 나도 속합니다.  갑자기 제채기가 나옵니다."에 취~~~"

 

온종일 뉴스만 하는 채널이 있습니다.  이런 채널이 있다는 것은 처음 알았습니다.  자매님들은 드라마채널을 좋아 한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드라마는 마치 소설을 읽는듯하여 좋아하는가 합니다.

 

줄줄이 퇴원도 하고, 입원도 하는 병동의 일상이 약을 나누어주며 먹게 하는 간호사들의 소명이 남다르게 생각되는 것도 있습니다.  병동의 꽃은 간호사들입니다.  그들의 수고로 환우들은 행복합니다.


  1. No Image notice by 관리자 2016/07/21 by 관리자
    Views 593 

    광고성 개인 홍보글 게시를 금하며 게시된 글은 임의 삭제합니다. (내용무)

  2. No Image notice by 관리자 2014/05/12 by 관리자
    Views 3375 

    홈페이지 관리는 이렇게,,,

  3. No Image notice by 관리자 2014/05/06 by 관리자
    Views 3445 

    가입 후 닉네임을 세례명으로 수정요망

  4. 글 올리는 방법

  5. No Image 05May
    by 임마꿀라따수녀
    2019/05/05 by 임마꿀라따수녀
    Views 66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와서 아침을 먹어라"하고 말씀하셨다(요한21,12).

  6. No Image 30Apr
    by 임마꿀라따수녀
    2019/04/30 by 임마꿀라따수녀
    Views 137 

    +."성령을 받아라. 너희가 누구의 죄든지 용서해 주면 그가 용서를 받을 것이고,그대로 두면 그대로 남아 있을 것이다"(요한20,22-23).

  7. No Image 21Apr
    by 임마꿀라따수녀
    2019/04/21 by 임마꿀라따수녀
    Views 55 

    +.그분께서는 여기에 계시지 않는다. 되살아나셨다(루카 24,6).

  8. No Image 20Apr
    by 박동승사도요한
    2019/04/20 by 박동승사도요한
    Views 67 

    교황청 승인 교회법대학원 탄생을 죽하하며

  9. No Image 16Apr
    by 임마꿀라따수녀
    2019/04/16 by 임마꿀라따수녀
    Views 56 

    +.잊지않겠습니다~~~

  10. No Image 13Apr
    by 임마꿀라따수녀
    2019/04/13 by 임마꿀라따수녀
    Views 191 

    +."아버지,저들을 용서해 주십시오. 저들은 자기들이 무슨 일을 하는지 모릅니다"(루카 23,34).

  11. No Image 09Apr
    by 작은행복
    2019/04/09 by 작은행복
    Views 45 

    희망을 가집니다.

  12. No Image 06Apr
    by 임마꿀라따수녀
    2019/04/06 by 임마꿀라따수녀
    Views 68 

    +."나도 너를 단죄하지 않는다. 가거라 그리고 이제부터 다시는 죄짓지 마라"(요한 8,11).

  13. No Image 05Apr
    by 박동승사도요한
    2019/04/05 by 박동승사도요한
    Views 112 

    사순 제5주일:희생양의 사회(보좌신부님 가톨릭 뉴스 지금 여기에)

  14. No Image 30Mar
    by 임마꿀라따수녀
    2019/03/30 by 임마꿀라따수녀
    Views 81 

    +."내 것이 다 네 것이다"(루카 15,31).

  15. No Image 26Mar
    by 전찬윤미카엘
    2019/03/26 by 전찬윤미카엘
    Views 294 

    가톨릭 영어기도서

  16. No Image 23Mar
    by 임마꿀라따수녀
    2019/03/23 by 임마꿀라따수녀
    Views 57 

    +.'너희도 회개하지 않으면 모두 그렇게 멸망할 것이다'(루카 13,5).

  17. No Image 15Mar
    by 임마꿀라따수녀
    2019/03/15 by 임마꿀라따수녀
    Views 76 

    +."이는 내가 선택한 아들이니 너희는 그의 말을 들어라"(루카9,35).

  18. No Image 09Mar
    by 임마꿀라따수녀
    2019/03/09 by 임마꿀라따수녀
    Views 69 

    +.그리고 성령에 이끌려 광야로 가시어(루카 4,1).

  19. No Image 01Mar
    by 임마꿀라따수녀
    2019/03/01 by 임마꿀라따수녀
    Views 80 

    +.위선자야, 먼저 네 눈에서 들보를 빼내어라(루카6,42).

  20. No Image 22Feb
    by 임마꿀라따수녀
    2019/02/22 by 임마꿀라따수녀
    Views 67 

    +.그분께서는 은혜를 모르는 자들과 악한 자들에게도 인자하시기 때문이다(루카6,35).

  21. No Image 14Feb
    by 임마꿀라따수녀
    2019/02/14 by 임마꿀라따수녀
    Views 110 

    +.행복하여라,가난한 사람들! 하느님의 나라가 너희 것이다(루카6,20)

  22. No Image 08Feb
    by 임마꿀라따수녀
    2019/02/08 by 임마꿀라따수녀
    Views 85 

    +.모든 것을 버리고 예수님을 따랐다(루카5,11).

  23. No Image 01Feb
    by 임마꿀라따수녀
    2019/02/01 by 임마꿀라따수녀
    Views 109 

    +.어떠한 예언자도 자기 고향에서는 환영을 받지 못한다(루카4,24).

  24. No Image 26Jan
    by 임마꿀라따수녀
    2019/01/26 by 임마꿀라따수녀
    Views 76 

    +.주님께서 베푸시는 기쁨이 바로 여러분의 힘이니,서러워하지들 마십시오(느헤8,1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35 Next
/ 3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