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0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하늘 나라는 누룩과 같다(마태 13,33)./2020-07-19/변혜영.

오늘 복음에서 가라지와 밀에 관한 말씀이 나오는데,가라지와 밀을 끝에 수확때까지 그냥 두라고 하시는 말씀이 참으로 감사로웠다. 혹시나,내가 가라지 라면, 수확때 천국문앞에서,나의 일생을 돌아 보면서 베드로 사도가 수녀님은 지옥으로 가셔야 겠군요??? 하면,나는 이렇게 말을 할 수 있다^^*.

 

베드로 사도님께서 저의 일생을 하느님과 함께 다 보셨지요,

제가 일생동안 죄를 지었고,

그때 마다,

성령님께서 저를 일으켜 주셨고,

회개 하도록 기다려 주셨고,

그래서,

늘 벼랑끝까지 갔다가,

예수님,나의 그리스도님께서 가셨던 십자가의 길에서 벗어 나지 않도록 해 주셨음을 기억하여 주시고,

저를 천국에 받아 주심을 저는,

알고 있습니다^^*................~~~~~~~~~~~~!!!!!!!!!!!!!!!............

 

저의 일생의 그 많은 죄들을 회개 하도록 한번도 아니고,

수시로,

제 마음의 양심을, 중심의 마음을 좋은 씨가 자라듯,

삼십배,육십배,백배의 열매를 맺게 하시고,

또한

누룩의 작용처럼

온갖 저의 삶안에서 선이 부풀어 올라서,

저 뿐만 아니고,

저를 만나는 한사람 한사람을 하느님의 선이 되도록,

저를 도구로 이용해 주심이,

저는 참으로 고맙고, 눈물 나도록,

하느님께 감사를 올립니다. 아멘^^*~~~~~~~~~~~!!!!!!!!!!!!!...............아 멘,알렐루야?????????????*^^*..........

 

하늘 나라에서부터 지상으로 파견을 받을 때 우리 모두,

한사람 한사람은,

지상 명령, 숙제를 하나씩 받아서 왔고,

기도 안에서,

생활중에,

그 지상 사명,지상 명령이 무엇인지 알아 듣게 되고,

출생에서부터,관속에 묻힐때까지,

그 숙제를 위하여,끝없는 회개와,

타인과의 삶에서

내가 얼마나 선행을,사랑을................^^*^^!!!!!!!!!!!!.............

 

그러고 보면,

우리 지상의 사람들은, 서로 서로 연결되어 있고,

서로 서로에게,

잘못한 것도 없고,서로 미워하거나, 서로에게 불편하게 하는 것은 없다.

 

잠깐,

순간적으로 감정이 상하는 일들은 있을수 있어도,

사람과 사람 사이에서,

일어나는 감정이 상하는 것은,

오늘 복음에서 나와 있습니다.

바로 가라지입니다.

 

우리는 좋은 씨앗이고, 좋은 땅에 뿌려 졌고,

좋은 열매를 백배로 거둘 것입니다.

사소한

가라지의 유혹에 빠질 것 같았거나,

잠시나마,

가라지가 되었다 하여 상심하지 말고,

그럴땐,

바로 하느님께 살려 달라고 요청을 에스오에스를 하면,

외치는 것은 중요 합니다.

 

우리는 늘, 약한 존재입니다.

하느님께서 우리들을 부드럽고,어스러지기 쉽게 만드셨고,

솜털 보다도 가볍고, 그 어떤 보석보다도 뛰어난 가치의 당신 작품으로 만드셨기에,우리는 쉽게, 가라지쪽으로 기울어 지려 할수 있으나,그때 조차도 하느님은 우리들을 버리지 않으시고, 하늘나라의 시민들과 함께 늘 통교 하면서,하늘과 지상이 하나로 이어져 있음을 상기 시켜 주시고, 우리들의 삶안에서 만나는 보석이 우리들의 선한 눈에는 보입니다. 보석상이 보석을 알아 보듯이 우리 각자도, 보석을 알아 보게 되는 눈이 있고, 우리는 우리들이 보게 되는 그 빛나는 보석을 모범으로,하느님을 사랑하면서,늘 백배의 열매로 서로에게 사랑이 되길요!!! 아 멘^**^ !!!......,,,,,SAM_7561.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광고성 개인 홍보글 게시를 금하며 게시된 글은 임의 삭제합니다. (내용무) 관리자 2016.07.21 708
공지 홈페이지 관리는 이렇게,,, 관리자 2014.05.12 3497
공지 가입 후 닉네임을 세례명으로 수정요망 관리자 2014.05.06 3577
공지 글 올리는 방법 1 관리자 2014.04.15 4065
628 +.너희는 하느님과 재물을 함께 섬길 수 없다(루카 16,1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7 30
627 +.그가 영리하게 대처하였기 때문이다(루카 16,8).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6 46
626 +.회개하는 죄인 한 사람 때문에 하느님의 천사들이 기뻐한다(루카 15,1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5 26
625 +.심지어 자기 목숨까지 미워하지 않으면, 내 제자가 될 수 없다(루카 14,26).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4 29
624 +.내 집이 가득 차게 하여라(루카 14,2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3 25
623 교황 “우리가 기도할 때마다 예수님은 우리와 함께 기도하시고, 또 우리를 위해 기도하십니다” file 고영춘돈보스코 2020.11.02 27
622 +.나의 아버지께서는 모든 것을 나에게 넘겨주셨다(마태 11,2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2 35
621 +.기뻐하고 즐거워 하여라(마태 5,12).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1 34
620 +.초대를 받거든 끝자리에 가서 앉아라(루카 14,1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31 40
619 +."안식일에 병을 고쳐 주는 것이 합당하냐,합당하지 않으냐?"( 루카 14,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30 32
618 +.예언자는 예루살렘이 아닌 다른 곳에서 죽을 수 없기 때문이다(루카 13,3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9 31
617 +.그분에게서 힘이 나와 모든 사람을 고쳐 주었기 때문이다(루카 6,1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8 28
616 +.나무가 되어 하늘의 새들이 그 가지에 깃들었다(루카 13,1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7 21
615 +.마침 그곳에 열여덟해 동안이나 병마와 시달리는 여자가 있었다(루카 13,1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6 23
614 +.'네 이웃을 너 자신처럼 사랑해야 한다'(마태 22,3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5 29
613 +.너희도 회개 하지 않으면 모두 그렇게 멸망할 것이다(루카 13,5).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4 28
612 +."너희는 왜 올바른 일을 스스로 판단하지 못하느냐?"(루카 12,5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3 30
611 +."나는 세상에 불을 지르러 왔다"(루카 12,4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2 29
610 +.너희도 준비하고 있어라(루카 12,4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1 27
609 +.행복하여라, 주인이 와서 볼때 깨어 있는 종들!(루카 12,3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0 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