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너희는 그를 믿지 않았지만 세리와 창녀들은 그를 믿었다(마태21,32)./2020-09-27/변혜영.

어제 저녁 식탁에,내가 좋아하는 참치김치찌개가 나와서 좋았고,깻잎에 양념이 발라져서 나온 것도 내가 좋아 하는 것이었다.


오늘은 봉사자들이 왔는데,매실 밭에 풀이 무성 했는데,풀을 제거해 주시어 감사했고,오늘은 식빵에 쨈을 듬뿍 발라서 간식을 준비했고, 마침 양배추즙이 들어와서 이 또한 나누어 먹었고,성가 부르고 기도하고,가셨다.


오늘 아침 글쓰기 조배를 하러 왔는데,컴퓨터가 작동이 너무 느려터져서,마음안에

화산이 폭발하여,나는 그냥 나와 버렸다. 그래서,오늘의 일정을 마무리 하는 이 시간이 참 좋다.


글 쓰기는 나의 주님께서 주신 큰 은총의 선물이다*^^*.


날씨가 점점 추워진다고 하는데,나는 저녁 기도때와 끝기도때,저 만치 자릴를 옮겨서 선풍기를 혼자 틀고 공동기도를 했다. 그런데,어쩌면 세례자 요한의 말이나,주님의 말씀이나,쉽게 잘 받아 들이고 흡수 하는 이들은 자신이 죄인이며,자신이 다른 이들보다 무엇인가 부족하다고 느끼는 이들이 대부분이고,이런 이들은 세례와 견진을 받고 신앙 생활도 성실히 한다.


물론,

반대의 경우도 비일비재 하지만 말이다.


자신의 내면의 자아를 만난 이들은,가장 먼저 자신의 결점과 자신의 무능함을 알고,

쉽게 타인들에게 자신을 드러내어 보이고,다른 이들의 호의에 감사와 보은을 하게 되고 그래서,

하느님의 은총을 사실을 더 받게 되기도 한다.


파아란 하늘에,흰구름이 뭉게 뭉게 보이는데,참 아름답고 마음을 기쁘게 한다.

내일의 날씨는 어떨지 모르지만,

나는 오늘 주일 근무 했기에 내일은 쉰다.


이젠 몇일이 지나면,

10월이다.


10월이라고 무슨 뾰족한 계획은 없다. 집 주변의 낙엽쓸기와 풀 뽑기를 하면서,

쓰레기 정리하면서 보내면,대림절,성탄시기가 된다. 시간이 점점 빨라지고,여유가 없어 지지만, 그래도 최고로 차분하게 하루하루를 지내야 하는 것이 우리들의 기쁨이다*^^*~~~~~~~~~~~>>>>>>>>>>>>>>>..................


음!!!!!!!!!!!!!

나는 노래를 잘 부른다.

악보를 보고 부르기도 하고,악보와 상관없이 그냥,마음안에서 울려 나오는 데로 부르는 것 좋다*^^*.


++++=======>>>>>>>>>

아아아아,우우우우우,아아아,우우우,아우 아우,아우,아~~~~~~~아~~~~~~~~~~~우~~~~~~!!!!!!!!!!!!!!!................아멘,,,,,,,,, 알렐루야!!!!!.....


주님은 항상 좋은 것만 주시고,

주님은 언제나 우리들을 사랑하시고,

주님은 늘 우리를 곁에서 도와주시고,

주님은 우리의 친구이시며,

모든 위험에서 보호 하신다~~~!!!!!!!!!!!...........*^^*.


삼위일체 하느님을 매일 부르면서,하루를 출발하고,

낮기도 후에 잠깐 휴식을 하는 시간은

밀린 빨래와 약간의 조배를 하면 시간이 지나간다.


나는 내가 한 성깔하는 것을 알고 있다.

없어 졌다고 생각 했는데,

오늘 글쓰기 조배가 되지 않았을 때,

매우 인내심을 필요로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변화되어야 하는 것이 아직도 많지만,

넓고 깊은 하느님의 사랑 덕분에

이 시간이 존재 하며,

삼위일체 하느님의 자비와 사랑,평화와 기쁨에 의하여,

우리들은 매일이 감사로울 수밖에 없다.


삼위일체하느님!

오늘도,내일도~~~풍성히 내려 주시는 은총 감사드립니다. 아멘,알렐루야~~*^^*

+.너희는 그를 믿지 않았지만 세리와 창녀들은 그를 믿었다(마태21,32)./2020-09-27/변혜영.

어제 저녁 식탁에,내가 좋아하는 참치김치찌개가 나와서 좋았고,깻잎에 양념이 발라져서 나온 것도 내가 좋아 하는 것이었다.


오늘은 봉사자들이 왔는데,매실 밭에 풀이 무성 했는데,풀을 제거해 주시어 감사했고,오늘은 식빵에 쨈을 듬뿍 발라서 간식을 준비했고, 마침 양배추즙이 들어와서 이 또한 나누어 먹었고,성가 부르고 기도하고,가셨다.


오늘 아침 글쓰기 조배를 하러 왔는데,컴퓨터가 작동이 너무 느려터져서,마음안에

화산이 폭발하여,나는 그냥 나와 버렸다. 그래서,오늘의 일정을 마무리 하는 이 시간이 참 좋다.


글 쓰기는 나의 주님께서 주신 큰 은총의 선물이다*^^*.


날씨가 점점 추워진다고 하는데,나는 저녁 기도때와 끝기도때,저 만치 자릴를 옮겨서 선풍기를 혼자 틀고 공동기도를 했다. 그런데,어쩌면 세례자 요한의 말이나,주님의 말씀이나,쉽게 잘 받아 들이고 흡수 하는 이들은 자신이 죄인이며,자신이 다른 이들보다 무엇인가 부족하다고 느끼는 이들이 대부분이고,이런 이들은 세례와 견진을 받고 신앙 생활도 성실히 한다.


물론,

반대의 경우도 비일비재 하지만 말이다.


자신의 내면의 자아를 만난 이들은,가장 먼저 자신의 결점과 자신의 무능함을 알고,

쉽게 타인들에게 자신을 드러내어 보이고,다른 이들의 호의에 감사와 보은을 하게 되고 그래서,

하느님의 은총을 사실을 더 받게 되기도 한다.


파아란 하늘에,흰구름이 뭉게 뭉게 보이는데,참 아름답고 마음을 기쁘게 한다.

내일의 날씨는 어떨지 모르지만,

나는 오늘 주일 근무 했기에 내일은 쉰다.


이젠 몇일이 지나면,

10월이다.


10월이라고 무슨 뾰족한 계획은 없다. 집 주변의 낙엽쓸기와 풀 뽑기를 하면서,

쓰레기 정리하면서 보내면,대림절,성탄시기가 된다. 시간이 점점 빨라지고,여유가 없어 지지만, 그래도 최고로 차분하게 하루하루를 지내야 하는 것이 우리들의 기쁨이다*^^*~~~~~~~~~~~>>>>>>>>>>>>>>>..................


음!!!!!!!!!!!!!

나는 노래를 잘 부른다.

악보를 보고 부르기도 하고,악보와 상관없이 그냥,마음안에서 울려 나오는 데로 부르는 것 좋다*^^*.


++++=======>>>>>>>>>

아아아아,우우우우우,아아아,우우우,아우 아우,아우,아~~~~~~~아~~~~~~~~~~~우~~~~~~!!!!!!!!!!!!!!!................아멘,,,,,,,,, 알렐루야!!!!!.....


주님은 항상 좋은 것만 주시고,

주님은 언제나 우리들을 사랑하시고,

주님은 늘 우리를 곁에서 도와주시고,

주님은 우리의 친구이시며,

모든 위험에서 보호 하신다~~~!!!!!!!!!!!...........*^^*.


삼위일체 하느님을 매일 부르면서,하루를 출발하고,

낮기도 후에 잠깐 휴식을 하는 시간은

밀린 빨래와 약간의 조배를 하면 시간이 지나간다.


나는 내가 한 성깔하는 것을 알고 있다.

없어 졌다고 생각 했는데,

오늘 글쓰기 조배가 되지 않았을 때,

매우 인내심을 필요로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변화되어야 하는 것이 아직도 많지만,

넓고 깊은 하느님의 사랑 덕분에

이 시간이 존재 하며,

삼위일체 하느님의 자비와 사랑,평화와 기쁨에 의하여,

우리들은 매일이 감사로울 수밖에 없다.


삼위일체하느님!

오늘도,내일도~~~풍성히 내려 주시는 은총 감사드립니다. 아멘,알렐루야~~*^^*SAM_7776.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광고성 개인 홍보글 게시를 금하며 게시된 글은 임의 삭제합니다. (내용무) 관리자 2016.07.21 708
공지 홈페이지 관리는 이렇게,,, 관리자 2014.05.12 3497
공지 가입 후 닉네임을 세례명으로 수정요망 관리자 2014.05.06 3577
공지 글 올리는 방법 1 관리자 2014.04.15 4065
628 +.너희는 하느님과 재물을 함께 섬길 수 없다(루카 16,1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7 30
627 +.그가 영리하게 대처하였기 때문이다(루카 16,8).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6 46
626 +.회개하는 죄인 한 사람 때문에 하느님의 천사들이 기뻐한다(루카 15,1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5 26
625 +.심지어 자기 목숨까지 미워하지 않으면, 내 제자가 될 수 없다(루카 14,26).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4 29
624 +.내 집이 가득 차게 하여라(루카 14,2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3 25
623 교황 “우리가 기도할 때마다 예수님은 우리와 함께 기도하시고, 또 우리를 위해 기도하십니다” file 고영춘돈보스코 2020.11.02 27
622 +.나의 아버지께서는 모든 것을 나에게 넘겨주셨다(마태 11,2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2 35
621 +.기뻐하고 즐거워 하여라(마태 5,12).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1 34
620 +.초대를 받거든 끝자리에 가서 앉아라(루카 14,1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31 40
619 +."안식일에 병을 고쳐 주는 것이 합당하냐,합당하지 않으냐?"( 루카 14,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30 32
618 +.예언자는 예루살렘이 아닌 다른 곳에서 죽을 수 없기 때문이다(루카 13,3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9 31
617 +.그분에게서 힘이 나와 모든 사람을 고쳐 주었기 때문이다(루카 6,1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8 28
616 +.나무가 되어 하늘의 새들이 그 가지에 깃들었다(루카 13,1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7 21
615 +.마침 그곳에 열여덟해 동안이나 병마와 시달리는 여자가 있었다(루카 13,1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6 23
614 +.'네 이웃을 너 자신처럼 사랑해야 한다'(마태 22,3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5 29
613 +.너희도 회개 하지 않으면 모두 그렇게 멸망할 것이다(루카 13,5).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4 28
612 +."너희는 왜 올바른 일을 스스로 판단하지 못하느냐?"(루카 12,5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3 30
611 +."나는 세상에 불을 지르러 왔다"(루카 12,4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2 29
610 +.너희도 준비하고 있어라(루카 12,4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1 27
609 +.행복하여라, 주인이 와서 볼때 깨어 있는 종들!(루카 12,3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0 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