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너희는 이 작은 이들 가운데 하나라도 업신여기지 않도록 주의하여라”(마태 18,10)/2020-10-02/변혜영.

마사넷의 첫 화면에 한가위 소년 소녀의 얼굴이 너무 예쁘고 귀여워서,~~~~~~~~~~~~!!!!!!!!!!!!!............“예쁘다하는 탄성을 지르게 했습니다.

 

창문을 열면서,

맑은 공기와 파아란 하늘과,

하얀 흰구름을 보면서,

들어오는 공기를 마시며,

벚나무와 감나무,천사 나무를 보면서,

컴퓨터가 잘 켜지길 기다렸습니다.

 

어제 송편과 대추,밤을 먹으면서,

또한 즐거운 담화를 하면서,

참으로 신나고 행복한 추석,한가위를 보냈습니다.

 

오늘은 노인의 날입니다.

선조들과,살아계신 어르신들을 잘 공경하고,

항상 건강하시길 기도 드려야 하며,

잘 살펴 보면서 도움을 드려야 하는 것이 우리 세대의 일입니다.........*^^*!!!

 

손과 얼굴이 거칠어서 여름에 바르는 액체를 저녁에 바르고 자니까 손이 좀 부드러워지고,선배님이 얼굴에 뭐 좀 발라라 하면서,얼굴에 바르는 것을 주셨는데,이미 쓰고 있는 크림이,이 크림은 얼굴에 바르지 않고,발 뒷굼치가 잘 갈라져서 그곳에 발랐는데, 얼굴에 그래서 몇일 전부터 바르고 잠을 자는데,

나이가 드니까,

얼굴의 기름기가 없어지고,

잔 주름이 생기는데,

스킨,로션,크림~~~~~~~~~~~~~...............!!!!!!!!!!!!!!!!!!!!!*^^*.

 

이 정도면,

최고의 꽃단장입니다.

 

여름 동안은 스킨,로션 바르지 않았고,

크림도 그랬는데,

, 너무 초라하게 보여서 다른 사람들이 걱정하게 하면 안되니까,

마음을 고쳐 먹고,크림을 바르는데,이것도 지극 정성인데요. 자신을 잘 가꾸는 것이 하느님의 자녀들의 할 일 들중의 하나라는 것입니다.

내면도 가꾸어야 하고,외면도 가꾸어냐 합니다.

 

타인들에게 너무 민폐를 끼치지 않을 정도는 해야 하는데,

이 가장 기본을 하지 못하는 가난한 이웃들을 우리들은 항상 배려 하면서,

챙기고 돌보아 주어야 하는 것이,

조금 이라도 여유가 있는 이들의 과제이며,

지상 명령입니다.

 

,

저는 어떤 선을 그어 놓고

그 선에서 벗어 나면 죽는줄 하는 경향이 매우 심한데요.

오늘

묵상시간에,

한분의 수녀님의 이름이 떠 올랐고,

나는 그 수녀님과의 함께 했었던 어떤 시간들에 대하여,

깨끗하게 마무리를 하지 못했고,

그분은

다른 소임지로 가셨고,

돌아 보니,

 

제가 많이 속이 좁았다는 것,

제가 소임상 더 많이 더 너르럽게, 품어 주지 못하고,덮어 주지 못했음이,

반성하게 되었습니다.

 

그분은 저와 완전히 다른 사람인데,

그 수녀님을 저와 동일하게 되길 바라면서,그렇게 대했고,그것이 되지 않으니까,마음으로 불평과 불편함을 가졌고,그것이 말로써 표현은 되지 않았으나,그분도, 그랬겠구나 하는 마음이 들고,

끝까지 잘 대해 주지 못했음이,

혹시나 하느님께서 시간을 마련해 주시면 그때 신나게 만날려구요.~~~~~!!*^^*.

 

삼위일체이신 아빠,

하느님~~!!!

수호천사 기념일과 노인의 날,

모든 선조들과 노인들과,후손들과 당신의 창조물들 모두를 봉헌드리며,감사 찬미 드리오니,수호천사들이 우리들의 기쁜 소식을 많이 전달케 하심,감사합니다.아멘^^*SAM_7782.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광고성 개인 홍보글 게시를 금하며 게시된 글은 임의 삭제합니다. (내용무) 관리자 2016.07.21 708
공지 홈페이지 관리는 이렇게,,, 관리자 2014.05.12 3497
공지 가입 후 닉네임을 세례명으로 수정요망 관리자 2014.05.06 3577
공지 글 올리는 방법 1 관리자 2014.04.15 4065
628 +.너희는 하느님과 재물을 함께 섬길 수 없다(루카 16,1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7 30
627 +.그가 영리하게 대처하였기 때문이다(루카 16,8).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6 46
626 +.회개하는 죄인 한 사람 때문에 하느님의 천사들이 기뻐한다(루카 15,1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5 26
625 +.심지어 자기 목숨까지 미워하지 않으면, 내 제자가 될 수 없다(루카 14,26).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4 29
624 +.내 집이 가득 차게 하여라(루카 14,2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3 25
623 교황 “우리가 기도할 때마다 예수님은 우리와 함께 기도하시고, 또 우리를 위해 기도하십니다” file 고영춘돈보스코 2020.11.02 27
622 +.나의 아버지께서는 모든 것을 나에게 넘겨주셨다(마태 11,2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2 35
621 +.기뻐하고 즐거워 하여라(마태 5,12).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1 34
620 +.초대를 받거든 끝자리에 가서 앉아라(루카 14,1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31 40
619 +."안식일에 병을 고쳐 주는 것이 합당하냐,합당하지 않으냐?"( 루카 14,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30 32
618 +.예언자는 예루살렘이 아닌 다른 곳에서 죽을 수 없기 때문이다(루카 13,3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9 31
617 +.그분에게서 힘이 나와 모든 사람을 고쳐 주었기 때문이다(루카 6,1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8 28
616 +.나무가 되어 하늘의 새들이 그 가지에 깃들었다(루카 13,1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7 21
615 +.마침 그곳에 열여덟해 동안이나 병마와 시달리는 여자가 있었다(루카 13,1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6 23
614 +.'네 이웃을 너 자신처럼 사랑해야 한다'(마태 22,3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5 29
613 +.너희도 회개 하지 않으면 모두 그렇게 멸망할 것이다(루카 13,5).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4 28
612 +."너희는 왜 올바른 일을 스스로 판단하지 못하느냐?"(루카 12,5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3 30
611 +."나는 세상에 불을 지르러 왔다"(루카 12,4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2 29
610 +.너희도 준비하고 있어라(루카 12,4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1 27
609 +.행복하여라, 주인이 와서 볼때 깨어 있는 종들!(루카 12,3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0 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