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서야 당신께 청하는 이들에게 성령을 얼마나 더 잘 주시겠느냐?”(루카 11,13)./2020-10-08/변혜영.

??????? 누군가 널 위해 기도하리,누군가 널 위해 기도하리~~~~~*^^*.

오늘 미사중 강론대에서 신부님께서 부르셨고,우리들도 같이 노래 했는데,참 기분이 좋고 즐거운 시간이었기에,삼위일체이신 하느님께 감사를 올립니다.아멘,알렐루야!.

 

끊임없이 간청하라고 하시면서,청하여라,찾아라,문을 두드려라(루카11,5~ 11,13). 하시는데,나는 이렇게 청한다.

 

한국외방선교수녀회가 영원히 지속되길,알파와 오메가 넘어서,~~~~~~~~~~~~~~~~

한국외방선교회가 알파와 오메가 넘어서,~~~~~~~~~~~~~~

대한민국이 알파와 오메가 넘어서,지구가,우주가,영속하길~~~~~~~~~~~*^^*.

삼위일체이신 하느님께 이 기도를 봉헌드리면서,

,

바로 이 순간 이루어 주셨고,

이 기도의 내용은

완성되었고,

완전하게

구현 되었음을 선포합니다.아멘,알렐루야~~~~~~~~~~!!!!!!!!!!!!!!!!!*^^*.

 

지금 막 창문 넘어서 쓰레기 수거하는 차가 털커덩 털커덩 하면서 가는 소리가 났고, 오늘은 좀 쓰레기 양이 많은데,

항상 쓰레기 수거 해 주심에,고맙습니다.아멘.*^^*.

 

오늘 아침에,

그러니까 시간이 영시인데,나는 아침인줄 알고 벌떡 일어나서,

시계를 보니,영시 몇분이었고,

이렇게 빨리 잠에서 깰수도 있구나 하면서, 화장실에 갔다가,

다시 잠들었는데,

기상시간이었습니다^^*.

 

어제 저녁에 식탁에서 ,

부패상에 떡뽁이가 나왔는데, 완전히 실패작이었는데, 아무도 안 먹으면 안될 것 같아서,실은 먹고 싶지 않았으나,이렇게 된 것에 대한 요리중의 어떤 이유인지는 모르겠지만,저녁에 먹었고, 근데, 남은 음식이 오늘 아침에 또 나왔는데 멸치에 밥을 비벼 먹고 싶은데,그냥 남아서 나온 떡뽁이를 먹었습니다. 그래도, 이 또한 감사드립니다. 세상에는 굶주리는 이들이 얼마나 많은데,제가 음식을 타박한다면 수녀가 아니지요.~~~~~~~~~~~~~~~~*^^*!!!!!!!!!!!!!!!!!!!!

 

지금까지 살면서,

흰쌀밥을 먹었는데,

수녀원에 와서,

소임을 하면서, 2004년에 새 소임을 받아서 갔는데, 그곳의 수녀님께서는 잡곡밥을 드시고 계셨고,그래서 저도 별 생각없이 잡곡밥을 먹었고, 그렇게 시작하여, 쭈욱 잡곡밥을 먹었습니다.

 

근데,

작년 어느날부터,

흰쌀밥을 먹다가,다시금 최근에는 잡곡밥을 먹습니다.

둘다 맛이 좋고,

둘다 보기에 다르게 보이지만,

몸 안에서는 유익하니,

동일한 밥입니다.

어느 밥이든지,감사할 따름입니다.아멘.^^*.

 

저는 개인적으로 노래 부르는 것 좋아하고,

노래 듣는 것도 좋아합니다.

미사중에 오르게 반주 하는 것도 좋아 했었는데,

1월부터 하지 말라고 하여,중단 되었습니다.

 

저는 기도 안에서,

식별할 때,

바오로 사도의 서간에 나오는

영적 투쟁(에페소서610~~~20)

이것을 우리들은 깨어 있으면서,

매일,

매 순간,

24시간,성령님께 도움을 요청하면서,

해야 하는 소임입니다.

우리들은 이 소임에서 승리를 해야 하고,패전이란 없습니다.*^^*~~~~~~~~!!!!!!!!!!!....

 

삼위일체이신 하느님~!^^*.

주님께 저희들의 사랑을 봉헌드리면서,

오늘 하루도 아빠 하느님의 영광, 흠숭에 저희의 마음을 모아서 드리나이다.아멘.SAM_7788.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광고성 개인 홍보글 게시를 금하며 게시된 글은 임의 삭제합니다. (내용무) 관리자 2016.07.21 708
공지 홈페이지 관리는 이렇게,,, 관리자 2014.05.12 3497
공지 가입 후 닉네임을 세례명으로 수정요망 관리자 2014.05.06 3577
공지 글 올리는 방법 1 관리자 2014.04.15 4065
628 +.너희는 하느님과 재물을 함께 섬길 수 없다(루카 16,1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7 30
627 +.그가 영리하게 대처하였기 때문이다(루카 16,8).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6 46
626 +.회개하는 죄인 한 사람 때문에 하느님의 천사들이 기뻐한다(루카 15,1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5 26
625 +.심지어 자기 목숨까지 미워하지 않으면, 내 제자가 될 수 없다(루카 14,26).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4 29
624 +.내 집이 가득 차게 하여라(루카 14,2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3 25
623 교황 “우리가 기도할 때마다 예수님은 우리와 함께 기도하시고, 또 우리를 위해 기도하십니다” file 고영춘돈보스코 2020.11.02 27
622 +.나의 아버지께서는 모든 것을 나에게 넘겨주셨다(마태 11,2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2 35
621 +.기뻐하고 즐거워 하여라(마태 5,12).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1.01 34
620 +.초대를 받거든 끝자리에 가서 앉아라(루카 14,1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31 40
619 +."안식일에 병을 고쳐 주는 것이 합당하냐,합당하지 않으냐?"( 루카 14,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30 32
618 +.예언자는 예루살렘이 아닌 다른 곳에서 죽을 수 없기 때문이다(루카 13,33).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9 31
617 +.그분에게서 힘이 나와 모든 사람을 고쳐 주었기 때문이다(루카 6,1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8 28
616 +.나무가 되어 하늘의 새들이 그 가지에 깃들었다(루카 13,1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7 21
615 +.마침 그곳에 열여덟해 동안이나 병마와 시달리는 여자가 있었다(루카 13,11).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6 23
614 +.'네 이웃을 너 자신처럼 사랑해야 한다'(마태 22,3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5 29
613 +.너희도 회개 하지 않으면 모두 그렇게 멸망할 것이다(루카 13,5).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4 28
612 +."너희는 왜 올바른 일을 스스로 판단하지 못하느냐?"(루카 12,5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3 30
611 +."나는 세상에 불을 지르러 왔다"(루카 12,49).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2 29
610 +.너희도 준비하고 있어라(루카 12,40).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1 27
609 +.행복하여라, 주인이 와서 볼때 깨어 있는 종들!(루카 12,37). file 임마꿀라따수녀 2020.10.20 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