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5 15:35

+.꿀떡 + 꿀떡 = 송편

조회 수 9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꿀떡 + 꿀떡=송편/2018-10-15/변혜영.

지난번 언젠가 떡집에서 송편을 사 먹었는데, 그때 너무 맛있게 먹었다는 느낌!!! 그래서, 생각으로 언젠가 다시금 그 떡집에서 송편을 사 먹으리라 생각을 했었는데, 오늘 그 떡집에서 바로 그날의 송편을 사서 맛있게 꿀떡 꿀떡 먹었습니다.

 

정말이지 입속에서 달콤하게 고소하게 씹히는 송편이 참 꿀맛이었네요. 아직도 그 여운이 남습니다. 남을 기쁘게 해 주는 손맛의 떡집 주인장께 감사를 드립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떡을 그렇게 좋아 하지 않는데, 이번 송편은 정말 맛이 좋아서 좋아 하게 되었네요.

 

논문은 지도 교수님의 지시 사항이 있어서 어제 밤에 수정을 좀 해야 했습니다. 몇 번씩 교수님의 지시 사항을 읽어 보고 또 읽고 하면서 말입니다. 다음달에는 논문을 제출해야 합니다. 마침 지도교수님은 제가 존경하는 교수님 이라서 참 다행입니다. 실은 모든 교수님을 다 존경합니다^^*~ ~ ~

 

어제 저녁부터 조금씩 공부를 시작 했습니다. 교재를 처음부터 읽기 시작했습니다. 강의를 들어도 바로 이해가 되지는 않아서, 교재를 좀 꼼꼼이 몇 번 읽어야 할 듯 싶습니다. 오늘은 오륜대에 다녀 왔습니다. 순교자들의 숨결을 느끼며 갔다가 오는 길에 가톨릭대 운동장에서 또 몇바퀴 걷고 왔더니 참 좋습니다.

 

이번 가을에는 지난번 묘지 방문때 코스모스를 보고 아직 전혀 꽃을 볼수가 없네요. 정원을 정비한다고 모든 풀들을 정리 하면서 꽃들도 정리가 된 듯 싶습니다. 안타깝지만 이 또한 어쩔수 없는 노릇이구요. 오늘의 가을날이 참 예쁩니다. 조금 걸어도 가을 하늘 아래에서 정말 아름다운 모습이 한폭의 그림같습니다.

 

꿀떡 꿀떡 송편 한접시를 다 먹었습니다. 입안이 고소 합니다. 덕분에 물도 여러 모금 마셨는데요. 맛있는 음식은 사람을 기분 좋게 만드는 기술이 있습니다. 오전에 몇일 만에 조금 오랜 시간만에 지인들게 안부 연락을 했습니다. 대부분은 통화가 되지 않았고 몇분들만 통화가 가능했습니다.

 

가을의 정취에 대해서 이야기 하면서 저보고 휴가 받아서 놀러 오라고 하시는 분도 계셨는데, 이번 학기엔 기말 무렵에 휴가를 내어 공부를 할까 싶어서 휴가를 아껴 두고 있는 터라서,아쉽지만 다음을 기약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일도, 사람들과의 관계도,개인 시간들도,이 가을에 아름답게, 예쁘게 꾸며 볼수 있으면 참 좋을 듯 싶습니다. 자신의 시간을 자신이 가장 잘 조합을 해서 가꿀수 있으면 더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광고성 개인 홍보글 게시를 금하며 게시된 글은 임의 삭제합니다. (내용무) 관리자 2016.07.21 352
공지 홈페이지 관리는 이렇게,,, 관리자 2014.05.12 3140
공지 가입 후 닉네임을 세례명으로 수정요망 관리자 2014.05.06 3163
공지 글 올리는 방법 1 관리자 2014.04.15 3647
451 +."성령을 받아라. 너희가 누구의 죄든지 용서해 주면 그가 용서를 받을 것이고,그대로 두면 그대로 남아 있을 것이다"(요한20,22-23). 임마꿀라따수녀 2019.04.30 115
450 +.그분께서는 여기에 계시지 않는다. 되살아나셨다(루카 24,6). 임마꿀라따수녀 2019.04.21 43
449 교황청 승인 교회법대학원 탄생을 죽하하며 박동승사도요한 2019.04.20 55
448 +.잊지않겠습니다~~~ 임마꿀라따수녀 2019.04.16 39
447 +."아버지,저들을 용서해 주십시오. 저들은 자기들이 무슨 일을 하는지 모릅니다"(루카 23,34). 임마꿀라따수녀 2019.04.13 175
446 희망을 가집니다. 작은행복 2019.04.09 32
445 +."나도 너를 단죄하지 않는다. 가거라 그리고 이제부터 다시는 죄짓지 마라"(요한 8,11). 임마꿀라따수녀 2019.04.06 53
444 사순 제5주일:희생양의 사회(보좌신부님 가톨릭 뉴스 지금 여기에) 박동승사도요한 2019.04.05 95
443 +."내 것이 다 네 것이다"(루카 15,31). 임마꿀라따수녀 2019.03.30 68
442 가톨릭 영어기도서 전찬윤미카엘 2019.03.26 252
441 +.'너희도 회개하지 않으면 모두 그렇게 멸망할 것이다'(루카 13,5). 임마꿀라따수녀 2019.03.23 45
440 +."이는 내가 선택한 아들이니 너희는 그의 말을 들어라"(루카9,35). 임마꿀라따수녀 2019.03.15 63
439 +.그리고 성령에 이끌려 광야로 가시어(루카 4,1). 임마꿀라따수녀 2019.03.09 55
438 +.위선자야, 먼저 네 눈에서 들보를 빼내어라(루카6,42). 임마꿀라따수녀 2019.03.01 65
437 +.그분께서는 은혜를 모르는 자들과 악한 자들에게도 인자하시기 때문이다(루카6,35). 임마꿀라따수녀 2019.02.22 59
436 +.행복하여라,가난한 사람들! 하느님의 나라가 너희 것이다(루카6,20) 임마꿀라따수녀 2019.02.14 94
435 +.모든 것을 버리고 예수님을 따랐다(루카5,11). 임마꿀라따수녀 2019.02.08 63
434 +.어떠한 예언자도 자기 고향에서는 환영을 받지 못한다(루카4,24). 임마꿀라따수녀 2019.02.01 92
433 +.주님께서 베푸시는 기쁨이 바로 여러분의 힘이니,서러워하지들 마십시오(느헤8,10). 임마꿀라따수녀 2019.01.26 64
432 +.그분의 어머니는 일꾼들에게"무엇이든지 그가 시키는 대로 하여라"하고 말하였다(요한2,5). 임마꿀라따수녀 2019.01.18 7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1 Next
/ 31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