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4 15:31

+.어어쁜 이여!!!

조회 수 3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여쁜 이여!!!/2018-11-14/변혜영.

점심은 맛있게 드셨나요? 오늘은 어떻게 보내고 계신가요? 점심도 맛나게 먹고, 즐거운 오늘을 보내고 있습니다. 오늘은 아침에 늦잠을 잤습니다. 아침 식사때 일어나서 서둘러 아침을 먹었습니다. 그리고, 오전9시30분에 반여농산물시장으로 출발을 했습니다. 주방수녀님이 운전을 하셨고, 시장을 구석구석 쫓아 다니면서 필요한 것들을 샀습니다. 시장을 보고는 수녀님께서 바다를 보러 가자고 하셨습니다.

 

어디 바다를 볼까 하다가, 광안리로 갔습니다. 광안리는 정말 오랜만에 갔습니다. 푸른 바다를 보면서 모래 사장을 걸었습니다. 그리고는 찻집에 들어 가서 자리를 잡았습니다. 따끈한 아메리카노를 마시면서 담소를 나누었습니다. 그런데, 이 모든 하루의 일정들이 저는 마치 꿈 같이 느껴쪘고 현실감을 잃은 듯 했습니다. 그렇지만 이 시간들은 현실이었고, 정말 행복한 순간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점심을 먹으러 간 곳은 올케가 일하는 식당이었고, 마침 조카가 와서 약 6~7년 만에 얼굴을 보았습니다. 조카는 어여쁜 숙녀가 되어 나타났고, 참 반갑고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지금 공무원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면서 살갑게 다가 왔고, 조금 대화를 나눌수 있었습니다. 오늘은 시장도 구경했고, 점심도 잘 먹었고, 조카도 만났고, 차도 마셔서 이런 날도 있구나 싶었고 꿈같은 현실의 기쁨이었습니다.

 

장을 보고 온 짐들을 정리하고, 저는 방으로 올라왔습니다. 음악을 들으면서 과자를 냠냠 먹으며 물을 마시면서 글을 쓰고 있습니다. 어제부터 방을 탈출하였는데, 오늘도 즐겁고 신나는 하루가 되어서 참 감사합니다. 물론, 내일도 이천의 병원에 온종이 다녀와야 해서 여전히 이 흐름이 이어질 듯 합니다. 앞으로 쭈욱 이렇게 활동적으로 활기차게 보내야 합니다. 오늘도 수녀님과의 즐거운 나들이가 감사하고 좋았는데요.

 

오늘중에 가장 하이라이트는 바로 조카와의 만남이었습니다. 그러고 올케가 대봉감 홍씨를 2개 주시어, 차에 장식으로 나두었습니다. 차 안이 바로 가을로 변했습니다. 성숙한 숙녀가 된 조카가 참 예쁘고,아름다웠습니다. 차를 마시고는 바다의 냄세를 맡으면서 창문을 열고 돌아 왔습니다. 그리고, 우리들이 부산에 사는 것이 참 좋다고 하면서 왔습니다. 바로 바다가 가까이 있기 때문입니다.

 

주방의 조리장님이 점심은 뭘 먹었느냐며 물으셨기에, 다음에는 꼭 같이 한번 식사를 하자고 했습니다. 주와리소바집의 음식은 참 정갈하고 맛있거든요. 이렇게 오늘도 하루 지나 갑니다. 활기차게 하루를 보내고 나니, 기분도 좋고, 정신도 맑아지고, 몸도 가볍습니다. 지금 수녀원의 수녀님들은 한창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오늘은 나, 내일은 너, 하면서 막바지 휴가를 즐기는데, 나도 다음주에 휴가를 갑니다.

 

막혔던 변기는 뚫었습니다. 우울증의 기운은 지금은 없어진 듯 합니다. 활동을 하면 기운이 나고, 마음도 가볍거든요. 방글라데시에 간 수녀님은 내일 한국으로 돌아 온다고 카톡이 왔습니다. 잘 오시길 기도하며,모두 각자의 자리에서 기쁘고, 힘차게 보내시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광고성 개인 홍보글 게시를 금하며 게시된 글은 임의 삭제합니다. (내용무) 관리자 2016.07.21 352
공지 홈페이지 관리는 이렇게,,, 관리자 2014.05.12 3140
공지 가입 후 닉네임을 세례명으로 수정요망 관리자 2014.05.06 3163
공지 글 올리는 방법 1 관리자 2014.04.15 3647
451 +."성령을 받아라. 너희가 누구의 죄든지 용서해 주면 그가 용서를 받을 것이고,그대로 두면 그대로 남아 있을 것이다"(요한20,22-23). 임마꿀라따수녀 2019.04.30 115
450 +.그분께서는 여기에 계시지 않는다. 되살아나셨다(루카 24,6). 임마꿀라따수녀 2019.04.21 43
449 교황청 승인 교회법대학원 탄생을 죽하하며 박동승사도요한 2019.04.20 55
448 +.잊지않겠습니다~~~ 임마꿀라따수녀 2019.04.16 39
447 +."아버지,저들을 용서해 주십시오. 저들은 자기들이 무슨 일을 하는지 모릅니다"(루카 23,34). 임마꿀라따수녀 2019.04.13 175
446 희망을 가집니다. 작은행복 2019.04.09 32
445 +."나도 너를 단죄하지 않는다. 가거라 그리고 이제부터 다시는 죄짓지 마라"(요한 8,11). 임마꿀라따수녀 2019.04.06 53
444 사순 제5주일:희생양의 사회(보좌신부님 가톨릭 뉴스 지금 여기에) 박동승사도요한 2019.04.05 95
443 +."내 것이 다 네 것이다"(루카 15,31). 임마꿀라따수녀 2019.03.30 68
442 가톨릭 영어기도서 전찬윤미카엘 2019.03.26 252
441 +.'너희도 회개하지 않으면 모두 그렇게 멸망할 것이다'(루카 13,5). 임마꿀라따수녀 2019.03.23 45
440 +."이는 내가 선택한 아들이니 너희는 그의 말을 들어라"(루카9,35). 임마꿀라따수녀 2019.03.15 63
439 +.그리고 성령에 이끌려 광야로 가시어(루카 4,1). 임마꿀라따수녀 2019.03.09 55
438 +.위선자야, 먼저 네 눈에서 들보를 빼내어라(루카6,42). 임마꿀라따수녀 2019.03.01 65
437 +.그분께서는 은혜를 모르는 자들과 악한 자들에게도 인자하시기 때문이다(루카6,35). 임마꿀라따수녀 2019.02.22 59
436 +.행복하여라,가난한 사람들! 하느님의 나라가 너희 것이다(루카6,20) 임마꿀라따수녀 2019.02.14 94
435 +.모든 것을 버리고 예수님을 따랐다(루카5,11). 임마꿀라따수녀 2019.02.08 63
434 +.어떠한 예언자도 자기 고향에서는 환영을 받지 못한다(루카4,24). 임마꿀라따수녀 2019.02.01 92
433 +.주님께서 베푸시는 기쁨이 바로 여러분의 힘이니,서러워하지들 마십시오(느헤8,10). 임마꿀라따수녀 2019.01.26 64
432 +.그분의 어머니는 일꾼들에게"무엇이든지 그가 시키는 대로 하여라"하고 말하였다(요한2,5). 임마꿀라따수녀 2019.01.18 7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1 Next
/ 31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