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2 16:16

+.휴가 이브

조회 수 3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휴가 이브/2018-11-21/변혜영.

몇시간만 있으면 목요일이고, 열흘간의 휴가가 시작된다. 그래서 일까, 너무 좋아서 잠이 오지 않는다. 그래도 내일을 위하여 잠을 자기는 해야 한다. 아침기도와 미사엔 참례를 해야 하니까 말이다. 휴가동안 먹을 간식도 준비했고,내일 아침을 먹고는 금정산에 가려 한다. 가다가 고봉민에서 김밥을 사서 가지고 가려 한다. 혹시 김밥집이 문을 열지 않았으면, 편의점에서 삼각김밥을 사서 가면 된다.

 

금정산을 가지 않은지도 좀 된다. 늘 바라만 보았는데, 드디어 가게 되었다. 그리고,만나는 약속도 좀 잡았다. 토요일과 월요일, 금요일에 약속을 했다. 모두 점심 약속이다. 만나는 이들이 바쁜 관계로 그렇게 되었다. 그렇게 라도 만날 수 있으니 좋다. 감사하고, 열흘이 금방 지나 갈 것 같다. 휴가는 언제해도 좋은 것,즐거운 일이다. 옛날에는 휴가의 필요성을 잘 몰랐으나, 지금 보니 꼭, 휴가는 있어야 한다고 느낀다.

 

잘 쉬고 나면, 더 열정적으로 살수 있으니 말이다. 내일 산에 매고 갈 가방도 준비되어 있고, 물병에 물도 2병 담아 두었다. 보온병에 커피만 타면 될 것이고, 온종일 예수님과 시원한 데이트를 즐기면 된다. 금정산의 길들이 그대로 일지, 조금은 변화가 있을지는 내일 가보면 알 것 같다. 지하철을 타고, 서면에 내려서 버스를 타고 하차하여, 성지곡수원지를 통과하여 금정산 줄기를 따라서 걸으면 된다.

 

범어사로 내려와서 산 아래까지 버스를 타고 와서,편의점을 하시는 자매님을 시간을 봐 가면서 가던지 그냥 집에 오던지 할 것이다. 아님, 걸어서 집에 까지 올수도 있다. 이번 휴가는 걷는 즐거움을 느끼는 휴가이다. 그리고, 반가운 이와 점심을 맛있게 먹고, 이야기를 나누는 휴가이다. 틈틈이 금정산에 가려는데, 휴가의 대부분은 금정산에서 보내게 된다. 진하게 금정산과 만나서 추억을 만들까 한다.

 

언젠가 금정산에 갔을 때 범어사에서 돌계단을 오르면서 안개가 자욱했는데, 성지곡으로 내려 올때까지 온통 안개가 자욱하여 조심조심 겨우 산에서 하산한 경험이 있다. 5~6시간을 훈련을 받은 느낌이었다. 그때도 군데 군데 오면서 몇몇 사람을 만났는데, 참 반가웠다. 극기훈련을 한 그날이전과 이후에 더 이상 안개를 보지는 못했다. 그래서, 열흘간의 날씨정보를 검색해 보았는데, 날씨는 좋았다.

 

금요일엔 울산에서 터미널에 하차하여 만나기로 했는데,친구를 만나고는 그녀는 직장으로 가고 나는 태화강변까지 걸어서 갔다가,언니가 퇴근할 무렵에 언니 집으로 갈까 한다. 1박2일 언니집에서 보내고는 귀원이다. 벌써 시작도 하지 않은 휴가의 여정을 다 지나 온 듯 하다. 무엇보다 산을 많이 그러니까, 온종일 가게 되어 좋다. 산에서 치유가 일어 나겠지!!! 우울증을 산에 버리고 와야 겠다.

 

친구는 학교에서 공부중이라고 문자가 왔다. 열공하시는 모습이 보기 좋다. 어떤것이든지 성실히 하는 모습은 주변에 기쁨을 준다. 휴가도 성실히 보내고,그 이후엔 더 예쁘게 살아야지!!! 몇시간만 있으면 목요일이고,휴가, 출발~~~*^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광고성 개인 홍보글 게시를 금하며 게시된 글은 임의 삭제합니다. (내용무) 관리자 2016.07.21 352
공지 홈페이지 관리는 이렇게,,, 관리자 2014.05.12 3140
공지 가입 후 닉네임을 세례명으로 수정요망 관리자 2014.05.06 3163
공지 글 올리는 방법 1 관리자 2014.04.15 3647
451 +."성령을 받아라. 너희가 누구의 죄든지 용서해 주면 그가 용서를 받을 것이고,그대로 두면 그대로 남아 있을 것이다"(요한20,22-23). 임마꿀라따수녀 2019.04.30 115
450 +.그분께서는 여기에 계시지 않는다. 되살아나셨다(루카 24,6). 임마꿀라따수녀 2019.04.21 43
449 교황청 승인 교회법대학원 탄생을 죽하하며 박동승사도요한 2019.04.20 55
448 +.잊지않겠습니다~~~ 임마꿀라따수녀 2019.04.16 39
447 +."아버지,저들을 용서해 주십시오. 저들은 자기들이 무슨 일을 하는지 모릅니다"(루카 23,34). 임마꿀라따수녀 2019.04.13 175
446 희망을 가집니다. 작은행복 2019.04.09 32
445 +."나도 너를 단죄하지 않는다. 가거라 그리고 이제부터 다시는 죄짓지 마라"(요한 8,11). 임마꿀라따수녀 2019.04.06 53
444 사순 제5주일:희생양의 사회(보좌신부님 가톨릭 뉴스 지금 여기에) 박동승사도요한 2019.04.05 95
443 +."내 것이 다 네 것이다"(루카 15,31). 임마꿀라따수녀 2019.03.30 68
442 가톨릭 영어기도서 전찬윤미카엘 2019.03.26 252
441 +.'너희도 회개하지 않으면 모두 그렇게 멸망할 것이다'(루카 13,5). 임마꿀라따수녀 2019.03.23 45
440 +."이는 내가 선택한 아들이니 너희는 그의 말을 들어라"(루카9,35). 임마꿀라따수녀 2019.03.15 63
439 +.그리고 성령에 이끌려 광야로 가시어(루카 4,1). 임마꿀라따수녀 2019.03.09 55
438 +.위선자야, 먼저 네 눈에서 들보를 빼내어라(루카6,42). 임마꿀라따수녀 2019.03.01 65
437 +.그분께서는 은혜를 모르는 자들과 악한 자들에게도 인자하시기 때문이다(루카6,35). 임마꿀라따수녀 2019.02.22 59
436 +.행복하여라,가난한 사람들! 하느님의 나라가 너희 것이다(루카6,20) 임마꿀라따수녀 2019.02.14 94
435 +.모든 것을 버리고 예수님을 따랐다(루카5,11). 임마꿀라따수녀 2019.02.08 63
434 +.어떠한 예언자도 자기 고향에서는 환영을 받지 못한다(루카4,24). 임마꿀라따수녀 2019.02.01 92
433 +.주님께서 베푸시는 기쁨이 바로 여러분의 힘이니,서러워하지들 마십시오(느헤8,10). 임마꿀라따수녀 2019.01.26 64
432 +.그분의 어머니는 일꾼들에게"무엇이든지 그가 시키는 대로 하여라"하고 말하였다(요한2,5). 임마꿀라따수녀 2019.01.18 7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1 Next
/ 31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